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CJ헬로 인수 앞둔 LGU+, 알뜰폰 지원책…경쟁사 "진정성 없어"(종합)

송고시간2019-09-24 15: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U+ MVNO 파트너스' 출범…5G 요금제 출시·공동 마케팅 계획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LG유플러스가 CJ헬로 인수를 앞두고 중소 알뜰폰 업체와의 상생을 강조하고 나섰다.

U+ MVNO 파트너스
U+ MVNO 파트너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24일 서울 광화문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중소 알뜰폰의 사업 성장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공동 브랜드·파트너십 프로그램인 'U+ MVNO(가상 이동통신망 사업자) 파트너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에는 현재 LG유플러스의 이동통신망을 임대하는 알뜰폰 사업사 12개사가 참여한다. CJ헬로나 KB국민은행, 자회사인 미디어로그 등은 참여하지 않는다.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은 단말 제조·유통사들과 협상력이 부족한데, LG유플러스가 삼성전자·LG전자 등 제조사와 직접 협상을 통해 인기 모델 수급을 지원한다.

또 MVNO 사업자와 협의를 통해 알뜰폰 5G 요금제를 출시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KB국민은행와 다음 달 알뜰폰 업계 첫 5G 요금제 출시를 준비 중이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신채널영업그룹장(상무)은 "5G 요금제를 어떤 통신사보다도 먼저 개방할 생각"이라며 "현재는 5G 망도매제공 단가가 비쌀 수밖에 없어 사업자가 적합한 채널과 상품을 어떻게 준비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상무는 "알뜰폰 사업자와의 상생을 통해 이통사는 5G에 집중하고, MVNO는 LTE 매출과 가입자를 늘리는 방향으로 이통시장을 살찌워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이와 함께 프리미엄 정액형 선불요금제를 출시하고, 알뜰폰 유통망 확대를 위해 기존 GS25와 이마트24에 설치한 유심카드 전용 판매대를 다음 달까지 LG유플러스 2천200여개 직영점과 대리점에 구축한다. 내년부터 전용 유심을 참여사들에 제공해 유심 수급 비용 부담도 줄인다.

내년 2월부터는 U+MVNO 파트너스 참여사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고객이 신규가입, 기기변경, 번호이동을 신청할 수 있는 '셀프 개통 서비스'를 지원한다.

알뜰폰 고객의 아쉬움을 샀던 멤버십도 대폭 개편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기존 피자, 놀이공원 위주의 참여사 멤버십 제휴처를 고객 관심도가 높은 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연내 U+MVNO 파트너스 전용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참여사 가입 고객 대상 각종 이벤트 행사 등 공동 판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해외서비스담당은 "이번 프로그램으로 상대적으로 브랜드 인지도가 떨어지는 중소 사업자들의 이미지를 끌어올리고 간접적인 망 도매대가 인하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가 알뜰폰 지원방안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 KT와 SK텔레콤은 각각 입장자료를 내고 진정성이 없는 보여주기식 방안이라고 비판했다.

알뜰폰 상생방안을 지금 발표한 것은 CJ헬로 인수 심사에서 알뜰폰 사업 분리매각 등 인가조건이나 시정조치가 부과되는 것을 회피하기 위해서라는 주장이다. 현재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에 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심사가 진행 중이며 공정거래위원회 전원회의 결정을 앞두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M&A는 유료방송 산업 구조 개편이 주요 목적이지만 LG유플러스는 CJ헬로 인수 발표 이후 한번도 유료방송 사업의 비전이나 공공성 강화 방안을 발표한 적 없다"며 "CJ헬로 알뜰폰 사업을 조건 없이 인수하는 것에만 관심을 보인다는 방증"이라고 주장했다.

KT는 "LG유플러스 망을 사용하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 가입자 수는 전체 시장 비중 5%에 불과해 상생안이 갖는 효과가 미미하다"며 "LG유플러스의 CJ헬로 알뜰폰 사업 인수는 알뜰폰 시장을 왜곡시킬 것이어서 반드시 CJ헬로의 알뜰폰 사업이 분리 매각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LG유플러스는 이런 지적에 대해 "CJ헬로 인수와 관계없이 준비한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srch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