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세대 총학, 류석춘 파면 촉구…"위안부 피해자에 사과해야"

송고시간2019-09-24 11:46

댓글

"위안부 피해자 2차 가해…학생도 성희롱하고 구차한 변명"

류석춘 연구실 앞 '규탄 메모'
류석춘 연구실 앞 '규탄 메모'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3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파문을 일으킨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의 연구실 출입문과 벽에 류 교수를 규탄하는 내용의 메모지가 가득 붙어있다. 2019.9.23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연세대 총학생회가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었다고 발언해 파문을 일으킨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의 파면을 촉구했다.

연세대 총학은 24일 페이스북에 '류석춘 교수는 학생과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대학 본부는 류석춘 교수를 파면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류 교수는 터무니없는 변명을 멈추고 학생과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세대 총학, "위안부는 매춘" 류석춘 교수 파면 촉구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총학은 "류 교수는 수강생뿐 아니라 위안부 피해자들을 향한 망언을 자행했다"며 "류 교수는 위안부와 현재 사회의 불법 성매매를 동일시하는 발언으로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의 중 질문하는 학생에게 교수로서의 위계를 이용해 '궁금하면 (매춘) 한번 해볼래요'라며 성희롱을 했다"며 "일제강점기 일본 제국주의에 저항했던 연세대에서 나올 수 없는 충격적인 망언"이라고 강조했다.

총학은 "학문의 자유는 교수가 강단에서 어떠한 주장이든 마음대로 말할 자유가 아니다. 엄중한 책임과 의무가 따른다"며 "류 교수는 폭력적인 사회 구조를 배제한 채 위안부와 현재의 불법 성매매를 동일시했다"고 말했다.

총학은 "류 교수는 위안부 모집 과정 중 있었던 취업 사기, 인신매매 같은 행위들과 폭력, 성 착취를 의도적으로 삭제했으며, 위안부 피해 사실을 바로잡기 위한 국민들의 행동을 비아냥대고 조롱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질문하는 학생에게 궁금하면 매춘을 한번 해보라며 교수와 학생 간의 위계를 이용해 성희롱했다"며 "문제 제기에 반성과 사죄는커녕 '조사를 해보라는 취지'였다고 구차한 변명을 했다"고 말했다.

총학은 "류 교수는 문제의 발언을 한 직후 '지금도 그래요'라는 설명을 덧붙였다"며 "발언 전후로 성매매 이야기를 하다 학생에게 성매매 조사를 권유한 것이라는 주장이야말로 '언어도단'"이라고 강조했다.

총학은 "폭력에서 가장 자유로워야 하는 강의실에서 자신의 위계를 이용해 수강생에게 성희롱을 행했다"며 "총학은 학문의 자유와 책임이 지켜지는 연세대를 위해 지속해서 행동할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연세대 사회학과 학생회는 "학생회 주최로 간담회를 개최해 학생들과 (대응을) 논의할 것"이라며 "사회학과로부터 학생들의 권리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약속을 받았다. 해당 강의는 이번 주 휴강하고, 학과에서 대체 강사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류 교수는 이달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인가'라는 학생들 질문에 류 교수는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자의 반, 타의 반이라고 설명하며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학생에게 되물었다.

류 교수는 전날 "위안부 문제는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학생에게 매춘을 권유한 것이 아닌 '조사를 해보라'고 역으로 물어보는 취지였다"는 해명을 내놨다.

p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