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종현 "신파극? 누구에게나 있을 수 있는 일"

송고시간2019-09-24 13: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종영 인터뷰…"김소연과 나이 차 못 느껴"

배우 홍종현
배우 홍종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정윤희 인턴기자 = "제가 한 작품 중에 가장 호흡이 길었네요. 많은 분이 도와주시고 끌어주셔서 무사히 마친 것 같습니다."

KBS 2TV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6개월 여정을 마친 배우 홍종현(29)은 힘들었지만 오래 기억에 남을 작품이었다고 강조했다.

24일 강남구 학동로 한 카페에서 만난 그는 자신이 연기한, 재벌 같지 않았던 재벌 한태주에 대해 "몸과 마음이 건강한 친구였다. 금수저로 태어나서 열심히 하지 않아도 충분히 원하는 걸 얻을 수 있는 환경이었지만 늘 열심히 노력했다"고 평가했다.

배우 홍종현
배우 홍종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한태주와 강미리(김소연 분)의 로맨스는 시청자들이 가장 손꼽아 기다린 스토리이기도 했다.

그는 10살 연상의 김소연과의 호흡에 대해 "제가 한참 후배인데 친구처럼 배려해주셔서 편하고 감사했다"며 "선배님이 워낙 어려 보이시고, 저는 좀 (나이가) 들어 보여서 잘 어울렸던 것 같다. 선배님은 또 굉장히 순수하시다. 나이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연말 시상식에서 커플 상도 욕심난다"고 덧붙였다.

배우 홍종현
배우 홍종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두 사람의 티격태격 로맨스로 밝은 분위기를 유지했던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중반부를 넘어가면서부터는 전인숙(최명길)-강미리 모녀 이야기와 박선자(김해숙)의 투병 이야기가 주를 이루면서 신파로 흘렀다는 지적도 받았다. 이에 대해 홍종현은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촬영 시작 전부터 '우리가 살아가는 이야기를 보여주자'는 게 목표였어요. 비슷한 기억이 있는 분들께는 불편할 수도 있었겠지만, 오히려 슬퍼하면서 후련하기도 하고 위로도 됐다는 분들도 있었거든요. 저 역시 유골함을 묻는 마지막 장면을 찍은 후 여운이 길었어요. 촬영하면서 엄마 생각도 많이 났고요. 또 실제 어머니께서 태주를 많이 좋아해 주셨답니다."

배우 홍종현
배우 홍종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주말극 덕분에 '어머니 팬'이 늘었다는 그는 "제 이름은 몰라도 태주는 아시더라. 특별한 경험"이라고 웃었다.

모델 출신의 홍종현은 '위험한 상견례2' 등 영화부터 '왕은 사랑한다' 등 드라마까지 쉴 새 없이 연기 활동을 해왔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어쩌면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홍종현은 "아직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많은 사랑, 응원, 관심 속에서 입대할 수 있다는 게 참 다행이다. 무사히 다녀와서 또 열심히 연기해보고 싶다"며 "군 생활은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