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우크라 대통령 통화 며칠전 원조중단 지시"…탄핵론↑

송고시간2019-09-24 17: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초선의원들 WP 기고 통해 "너무나 충격적"…탄핵 지지자 증가세

펠로시가 당내 여론 타진하는 등 수뇌부도 검토 움직임…"곧 댐이 무너질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월 우크라이나 정상과의 통화에서 대선 맞수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 외압'을 행사하기 며칠 전 우크라이나에 대한 원조 중단을 지시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나왔다.

이처럼 '우크라이나 의혹'이 일파만파로 커지자 민주당 내에선 트럼프 대통령 탄핵론이 재부상하고, 그동안 탄핵에 선을 그어온 지도부에서도 신중히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들린다.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들은 23일(현지시간) 이 사안에 대해 잘 아는 관계자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우크라이나에 4억달러(약 4천800억원) 규모의 원조를 중단할 것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지난주 미 정가를 강타한 '우크라이나 의혹'이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 아들에 관한 문제를 조사하라고 압력을 넣었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날 추가로 제기된 의혹은 트럼프 대통령이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바이든 부자에 대한 조사를 압박하기 위해 미국의 군사 원조 중단 카드까지 동원했음을 시사한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어떠한 압력도 없었다고 거듭 부인하며 "민주당의 마녀사냥"이라고 일축하고 있다.

하지만 구체적인 액수까지 명시된 폭로가 나오면서 민주당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비난 강도가 높아지는 것은 물론 탄핵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미 육해공군 및 정보기관 출신 민주당 초선 하원의원 7명은 이날 저녁 WP에 게재된 공동 기고문에서 이번 의혹이 국방 문제의 핵심을 건드린 것이라고 공개 비판했다.

미 육군 특공대 출신인 제이슨 크로(콜로라도) 의원과 중앙정보국(CIA) 분석관 출신 얼리사 슬롯킨(미시간) 의원 등은 기고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의혹은 국가안보에 대해 위협을 가한다는 점과 부패를 시사한다는 점에서 너무나 충격적"이라고 질타했다.

얼리사 슬롯킨 미시간주 민주당 하원의원
얼리사 슬롯킨 미시간주 민주당 하원의원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은 "이번 의혹은 우리가 지키기로 맹세했던 모든 것에 대한 위협"이라면서 "우리는 건국의 아버지들이 세운 '견제와 균형'이라는 원칙을 지키고, 정부에 대한 미국인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 의원 일부도 백악관과 국무부를 상대로 트럼프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의 통화 녹취록을 전면 공개하라고 요구하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그럼에도 새로운 정보가 공개되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은 의혹 자체를 계속 부인하자, 민주당 하원 지도부 인사를 포함해 열 명이 넘는 의원들이 '탄핵 찬성파'에 가세했다고 AP가 전했다.

이와 관련해 AP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재선을 위해 권한을 남용, 외국 정상에게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이 증폭되는 가운데 탄핵론이 급격히 고개를 들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그동안 탄핵 절차 개시에 반대해온 민주당 일인자인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하원의장이 최근 최측근 의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 탄핵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타진했다고 WP가 보도해 귀추가 주목된다.

WP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이날 밤까지 전화를 돌리며 탄핵 문제에 관한 소속 의원들의 여론을 떠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어렵다고 생각했던 다수의 참모들도 이제는 '거의 피할 수 없는 일'로 본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

펠로시 의장은 24일에도 트럼프 대통령에 관한 의회 차원의 조사를 진행 중인 6개 상임위원장 등 수뇌부와 만나 당 차원의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비공개 회담에서는 탄핵 조사를 지지하는 성명을 내는 방안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게티이미지 제공=연합뉴스]

물론 탄핵을 당 차원에서 공식 추진하는 문제에 관해선 아직 의원들의 의견이 갈린다.

펠로시 의장은 탄핵 추진이 시기상조라며 부정적 입장을 유지해왔으나, 오는 26일로 예정된 하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 우크라이나 의혹을 처음 제기한 정보당국 내부고발자의 전체 고발 문건 등이 추가로 제출되지 않을 경우 "우리를 완전히 새로운 조사 국면으로 이끌 것"이라고 경고했다.

역시 탄핵론에 선을 그어온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도 탄핵이 '유일한 해결책'일 수 있다고 언급하는 등 최근 온간파 일부도 강경한 입장으로 선회하는 분위기다.

한 민주당 중진 보좌관은 NBC뉴스에 "(청문회가 열리는) 26일이면 댐이 무너질 수 있다"며 탄핵에 신중한 입장을 보여온 당론이 크게 변화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심지어 공화당 일각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과 처벌이 거론되는 등 강경론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에 맞서 공화당 대선 경선 출마를 선언한 빌 웰드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는 MSNBC방송 인터뷰에서 이번 의혹이 "그야말로 반역"이라며 맹비난했다.

역시 공화당 경선 주자인 조 월시(일리노이) 전 하원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당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