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화성용의자 4차 대면조사도 허탕…당시 목격자들 소재 파악

송고시간2019-09-24 18: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수원=연합뉴스) 김기훈 최종호 기자 =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한 A(56) 씨에 대해 나흘 만에 대면조사를 재개했지만 별다른 소득을 얻지 못한 채 또다시 허탕으로 끝났다.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1급 모범수로 복역 중인 부산교도소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1급 모범수로 복역 중인 부산교도소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우리나라 범죄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던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A(56) 씨가 24년째 수감돼 있는 부산교도소 전경. A 씨는 처제 살인, 시신 유기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1995년부터 부산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2019.9.19 wink@yna.co.kr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이날 형사와 프로파일러 등을 A 씨가 수감 중인 부산교도소로 보내 4차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에는 2009년 여성 10명을 살해한 혐의로 검거된 강호순의 심리분석을 맡아 자백을 끌어낸 공은경 경위(40·여)도 프로파일러로 투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도 혐의를 부인하는 기존 입장을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모방범죄로 밝혀져 범인까지 검거된 8차 사건을 제외한 모두 9차례의 화성사건 가운데 5, 7, 9차 사건 증거물에서 A 씨의 DNA가 나온 사실과 그가 화성사건 발생 기간 내내 화성에 거주한 점, 당시 수사기록 등을 토대로 A 씨를 압박하고 있다.

또 전국 경찰청·경찰서에서 프로파일러 6명을 차출해 이 사건에 투입하는 등 모두 9명의 프로파일러를 동원해 A 씨에 대한 조사를 이어가고 있지만 아직 이렇다 할 성과는 얻지 못했다.

A 씨 대면조사 외에 경찰은 7차 사건 당시 용의자와 마주쳐 수배전단 작성에 참여했던 버스 안내양과 9차 사건 당시 피해자인 김모(14) 양과 용의자로 추정되는 양복을 입은 20대 남성이 대화하는 모습을 목격한 전모(당시 41세) 씨 등 목격자들을 찾는 작업도 계속하고 있다.

경찰은 버스 안내양과는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지만 전 씨의 소재는 아직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화성사건 이후인 1994년 1월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해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 중이다.

zorb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