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장 In] '제2의 엘시티 될라' 부산 마린시티 마지막 미개발지 논란

송고시간2019-09-28 10: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983년 조성 매립지 '관광 배후 상업지→주거단지' 변질

마지막 미개발지 논란 속 3차례 개발 시도 모두 무산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전국에서 고층 아파트들이 가장 밀집해 있는 부산 최고 부촌 '마린시티' 개발 역사에서는 늘 '특혜·난개발'이라는 단어가 뒤따랐다.

'마린시티'는 부산 수영만 요트경기장과 동백섬 사이, 행정구역으로 치면 '우3동'에 속하는 곳을 말한다.

2007년 해운대구가 '마린시티'로 이름 붙이기 전에는 '수영만 매립지'로 불린 곳이다.

'수영만 매립지'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부산시가 바다를 메워 1983년 부지를 조성한 곳이다.

1986년 아시안게임과 1988년 서울 올림픽 게임 요트경기장이 필요해 '수영만 요트경기장'을 만들면서 함께 매립됐다.

당시 매립공사를 진행한 '대우'가 공사 비용 대신 마린시티 땅을 불하받았는데 대우는 이곳에 102층 특급호텔과 콘도미니엄을 짓는다는 사업 계획을 밝히기도 했었다.

하지만 대우는 1998년 IMF로 도산하기 전부터 경영악화에 시달려 이들 부지를 쪼개 다른 건설사에 매각했다.

공원 부족 아파트만 빽빽한 마린시티
공원 부족 아파트만 빽빽한 마린시티

[토지계획정보서비스 캡쳐, 재판매 및 DB금지]

당시 지역 시민단체는 수영만 매립지 개발이 천혜의 풍광을 훼손할 것이라며 반대했다.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는 사람들도, 세계적 관광지인 해운대 해수욕장의 배후 상업지구로 만들어져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하지만 이곳은 2001년 한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가 들어서기 시작한 것을 기점으로 주상복합과 오피스텔 건물이 줄을 잇기 시작했다.

급기야 2011년에는 당시 전국에서 최고층 건물로 등극한 두산위브더제니스와 아이파크 등이 잇따라 들어서며 완전히 주거밀집지역으로 바뀌었다.

2004년 마린시티 모습
2004년 마린시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두산위브더제니스와 아이파크 건설 계획에 특혜시비와 난개발 논의로 시민사회가 들끓던 2004년 부산경실련 보도자료를 보면 "지구단위계획상 2천438세대밖에 지을 수 없는 아파트 세대수를 무려 6천888세대까지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이들 업체에 엄청난 개발이익을 가져다주는 특혜가 될 것"이라면서 "무분별한 아파트 건립은 해운대 지역 교통난을 더욱 가중하게 돼 관광지의 기능을 저하하는 꼴이 될 것"이라며 반대 목소리를 낸 것을 알 수 있다.

심각한 주거밀집에 비해 공원 부지나 학교, 환경과 관련된 시설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아 마구잡이 개발 논란도 거셌다.

마린시티 미개발 부지
마린시티 미개발 부지

[촬영 차근호]

벌써 10년이 지난 지금 이런 이야기가 다시 언급되는 것은 올해 초 '마린시티' 내 마지막 미개발지를 두고 또 논란이 부상했기 때문이다.

금싸라기 땅으로 불리는 마지막 미개발지는 우동 1406-7에 위치한 곳으로, 규모는 1만8천468㎡에 달한다.

땅 소유주는 부산 중견 시행사인 D사가 가지고 있다.

한때 한화그룹이 갤러리아 백화점 건립을 추진했으나 사업성이 없다는 이유로 현 소유주에 매각했다.

해당 부지는 지구단위계획상 '숙박, 업무, 판매 시설' 밖에 들어설 수 없는 곳이다.

사업자 측은 이곳의 지구단위계획을 바꿔 사업을 진행하려고 한다.

D사는 올해 이곳에 65층 규모 3개 동 996가구 주상복합 건물을 짓겠다며 해운대구에 올해 초 땅 용도 변경을 신청했다가 주민들의 격한 반발에 부딪혀 신청을 자진 철회했다.

시민단체도 구가 지구단위 계획을 변경해 아파트를 짓게 해 준다면 '제2의 엘시티 비리 사태'가 재현될 것이라며 민간사업자 신청을 반려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부산 마린시티 야경
부산 마린시티 야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시행사는 앞서도 두 차례나 개발을 시도했지만 모두 법에 가로막히거나 주민 반발에 부딪혀 제동이 걸렸다.

2017년에는 시행사가 이곳에 75층, 3개 동짜리 숙박형 레지던스 건설을 추진했으나 해당 부지가 교육환경 보호 구역상 절대 보호구역이어서 부산시교육청(해운대교육지원청)으로부터 숙박시설 허가를 못 받았다.

시행사는 이후 지난해 10월 업종을 바꿔 77층, 1천461가구 규모의 콘도를 건설하는 방안을 모색했지만, 이 역시 제재를 받았고, 법적 다툼 끝에 패소했다.

read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