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환경단체 "부산대, 특수학교 대안 부지 모색해야"

송고시간2019-10-01 16:21

댓글
부산대학교
부산대학교

[연합뉴스TV 캡처]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 범시민네트워크는 1일 부산대의 특수학교 설립 신청을 반려한 부산시 결정을 환영하고 부산대가 대안 부지를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범시민네트워크는 "우선 부산대 특수학교 설립을 절대 반대하지 않는다"며 "부산대가 전향적인 자세로 대안 부지를 검토한다면 특수학교 설립 논의에 동참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이어 "부산대가 특수학교 설립을 추진했던 부지는 도시 근린공원이어서 환경 훼손이 불가피했다"며 "하지만 부산대는 장애인 단체와 장애아를 둔 학부모의 절박성을 자극해 특수학교가 필요하다는 논리로 절차와 과정을 무시했다"고 지적했다.

범시민네트워크는 "다행히 부산시가 부산대의 특수학교 설립 신청을 반려했다"며 "장애인 특수학교 설립은 우리 사회의 이기주의와 편견을 극복해야 할 쉽지 않은 문제이지만 부산대가 적극적으로 대안 장소를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대가 추진하는 장애인 특수학교는 계획 단계부터 찬반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찬성 단체는 "환경보다 사람이 우선이고, 신체가 부자연스러운 사람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반대 단체는 특수학교 설립 취지는 인정하면서도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이 추진 중이며 난개발 우려도 있어 대체 용지를 모색해야 한다"고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