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389댓글페이지로 이동

공지영, 김어준도 저격…"얼굴도 몸도 윤석열 같아"

송고시간2019-10-01 16:33

댓글389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을 옹호하는 소설가 공지영이 같은 친여 성향으로 인식되는 '나꼼수' 출신 방송인 김어준 씨를 향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김 씨가 자신의 팟캐스트 '김어준의 다스뵈이다'를 통해 비속어를 섞어가며 '조 장관 부인이 구속되더라도 조 장관은 버텨야 한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데 대한 반응이었다.

공지영은 하루 전인 지난달 30일 트위터에서 김 씨가 출연한 해당 방송분 영상을 링크하고 "조국 장관과 그 가족분들 보실까 끔찍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김 씨에 대해 "솔직히 언론계 윤석열 같다. 얼굴도 몸도"라고 묘사했다.

공지영, 김어준도 저격…"얼굴도 몸도 윤석열 같아" - 1

그러자 김 씨를 옹호하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내부 총질" "내분 조장" 등의 비난이 쏟아졌지만, 공지영은 아랑곳하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이에 대해 공지영은 트윗을 통해 "김어준 비판했다고 몰려오시는 분들, 영장청구도 아니고 압수수색도 아니고 비판했다. 가끔 제가 믿는 하느님께도 비판하는데 (김어준 비판하면) 안 되나"라며 "님은 나를 비판할 수 있는데, 나는 김어준 비판 못 한다? 이상하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마음을 열고 서로 건강하게 비판할 수 있기를"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공지영은 조 장관과 그의 가족에 대한 부정적이거나 그렇게 비칠 만한 발언에 대해선 전방위 공세로 반격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는 지인이면서 조 장관과도 친구 사이로 알려진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조 장관에 비판적 견해를 보이자 "좋은 머리도 아닌지 그렇게 오래 머물며 박사도 못 땄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방송인 김어준
방송인 김어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lesl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