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탈핵단체 "지역주민 배제된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 해체해야"

송고시간2019-10-02 13:51

댓글
[촬영 김수현]

[촬영 김수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탈핵단체들이 정부가 고준위 핵폐기물(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을 재검토하겠다며 구성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재검토위)에서 지역 주민들이 배제됐다며 위원회를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 탈핵시민행동, 탈핵부산시민연대 등은 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재검토위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주민과 시민사회단체 등 주요 이해당사자를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구성된 재검토위를 해체하고 다시 원점에서부터 구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사용후핵연료 처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올해 5월 말 정부 추천 전문가들로 재검토위를 구성했다.

그러나 탈핵단체들은 재검토위가 4개월간 별다른 논의를 하지 않았고 원전 설치 지역 주민의 의견을 수렴하지도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현재 공론화 과정으로는 지역주민과 국민의 뜻을 담을 수 없다"며 "주민과 이해당사자를 배제한 재검토위는 정부의 일방적인 계획을 추진하기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워진 재검토위를 바로잡지 않으면 지역주민과 국민의 뜻을 제대로 들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