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2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춘재 "언젠가 이런 날 올줄 알았다"…DNA 들이대자 술술 자백

송고시간2019-10-02 14:56

댓글22댓글페이지로 이동

"DNA 증거가 나와서 어쩔 수 없네요"…살인 14건 포함 40여건 자백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류수현 기자 = "언젠가는 이런 날이 와 내가 한 짓이 드러날 줄 알았다."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이춘재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이춘재

(수원=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56) 씨가 화성사건을 비롯해 모두 14건의 범행을 저질렀다고 최근 자백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이 씨의 고등학교 졸업사진.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이춘재(56) 씨가 완강하게 혐의를 부인하며 버티다가 돌연 심경에 변화를 일으켜 자백하면서 뱉은 말이다.

경찰이 접견 조사를 시작한 초기 때만 하더라도 그는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가 대면 조사가 한창 진행된 지난주 중 경찰에 돌연 화성사건의 범인이 본인이 맞는다고 실토했다.

굳게 닫힌 이 씨의 입을 연 것은 화성사건의 5, 7, 9차 사건 증거물에서 새롭게 검출된 DNA였다.

이들 증거물에서 나온 DNA는 이 씨의 것과 일치했다.

이 씨는 경찰이 DNA 분석 결과를 알려주자 "DNA 증거가 나왔다니 할 수 없네요"라며 입을 열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화성사건 비공개 브리핑 시작하는 반기수 수사본부장
화성사건 비공개 브리핑 시작하는 반기수 수사본부장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5층 회의실에서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이 비공개 브리핑에 앞서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화성사건 유력 용의자 이춘재(56) 씨가 9차례 연쇄살인을 포함해 모두 14건의 살인과 30여 건의 강간 및 강간미수 범행을 자백했다고 밝혔다. 2019.10.2 stop@yna.co.kr

자백을 시작한 이 씨는 모방 범죄로 드러나 범인이 검거된 8차 사건을 제외한 모두 9차례의 화성사건은 물론 전혀 다른 5건의 살인까지 모두 14명을 살해했다고 털어놨다.

강간과 강간미수 등 성범죄는 30여건이나 저질렀다고 진술해 조사하던 경찰을 아연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일부 범행이 이뤄진 장소를 그림까지 그려가며 설명하는 등 범행 당시 상황을 꽤 상세하게 묘사했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경찰은 지금까지 화성사건 이후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해 부산 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 씨를 9차례나 원정 대면조사 했다.

경찰은 초기 조사에서 주로 이 씨와 '라포르'(신뢰관계)를 형성하는 데 공을 들였다.

어느 정도 라포르가 형성됐다고 판단한 순간 경찰이 꺼낸 DNA 카드에 결국 이 씨는 30여년간 숨겨왔던 자신의 악행을 줄줄이 털어놨다.

경찰은 지난주 국과수로부터 4차 사건 증거물에서 검출된 DNA도 이 씨의 것과 일치한다는 내용을 전달받았으나, 이씨는 4차 사건 감정 결과를 전달받기 전에 이미 심리적 방어벽이 무너지면서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이춘재 안양교도소 이감 검토…수사 본격화 (CG)
경찰, 이춘재 안양교도소 이감 검토…수사 본격화 (CG)

[연합뉴스TV 제공]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전담수사팀은 2일 브리핑에서 "'라포르가 형성된 상황에서 이 씨가 지난주부터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임의로 자백하기 시작했다"며 "본인이 살인은 몇건, 강간은 몇건이라고 구체적으로 진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씨가 자백했지만 오래전 기억에 의한 자백인 만큼 당시 수사기록 등을 토대로 자백의 신빙성을 검증하고 있다.

이 씨는 1994년 1월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돼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 중이다.

you@yna.co.kr

[그래픽]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이춘재 범행 일지
[그래픽]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이춘재 범행 일지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56) 씨가 화성사건을 포함해 모두 14건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고 경찰이 2일 공식 확인했다. 이 씨는 살인 외에도 30여건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털어놨다. 0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