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374댓글페이지로 이동

나경원 "한 줌도 안되는 조국 비호 세력의 기 눌러"

송고시간2019-10-04 09:31

댓글374댓글페이지로 이동

"정경심, 황제소환에 이어 황제조퇴…구속영장 청구해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4일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서초동 200만 선동을 판판이 깨부수고 한 줌도 안되는 조국 비호 세력의 기를 눌렀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4 cityboy@yna.co.kr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광화문 앞에서 시작해 대한문 앞을 넘어 숭례문에 이르기까지 서울 도심은 그야말로 상식과 정의의 물결이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서초동 범법자 비호 집회 이후 여당이 무엇이라고 이야기했나. 가당치도 않은 200만명 운운하며 민심을 왜곡했다"며 "그런데 이제 와서 적고 많음은 본질이 아니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퇴진 집회가 있으면 직접 나온다고 하더니 정작 청와대는 공포의 충격 속에 빠졌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대국민 명예훼손을 한다"며 "뭐 눈에는 뭐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말이 생각난다"고 했다.

그는 "민심이 임계점을 넘어서고 있다. 조국 파면을 넘어 정권 퇴진으로 옮겨붙고 있다"며 "이것은 지난 1987년 넥타이 부대를 연상케 하는 정의와 합리를 향한 평범한 시민들의 외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와중에도 정권찬양 방송들과 언론들은 먹칠 보도로 집회를 깎아내리기 급급하다"며 "서울 상공에서 찍은 사진을 한 장이라도 본다면 어제 집회의 역사적 의미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광화문 집회, 서초동 200만 선동 판판이 깨부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나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검찰 조사와 관련해 "왜 정 교수를 긴급체포하지 않고 귀가시켜 공범들과 말맞출 시간을 주나"라며 "한 명의 피의자 때문에 5천만의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수사 당시 조 장관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글을 인용한 것이다.

그는 "검찰은 정 교수 '황제소환'도 모자라 '황제조퇴'까지 시켜주는 파격적 예우를 했다"며 "이것이 마지막 예우여야 한다. 정 교수에 대한 영장청구가 늦어지는 것은 증거인멸의 시간을 벌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눈치 보지 말고 정 교수뿐만 아니라 이 모든 게이트의 정점인 조국 전 민정수석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외교부 직원이 의전 실수를 이유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청와대의 트러블 메이커"라며 "문 대통령은 김현종 2차장을 경질해야 한다"고 밝혔다.

jesus786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