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건강이 최고] "반려견에게 우호적일수록 우울증 예방효과 크다"

송고시간2019-10-05 07: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반려견을 키우면서 기대할 수 있는 우울증 예방효과는 반려견에게 더 우호적일수록 크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다.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조성일, 민경덕)·수의과대학(조성범, 김우현) 공동 연구팀은 서울에 살면서 반려견을 키우는 20∼30대 654명을 대상으로 반려견에 대한 우호적 또는 비우호적인 태도가 우울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5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국제 환경연구·공중보건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최신호에 발표됐다.

여성과 애완견 (PG)
여성과 애완견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반려견을 기르는 게 우울증 예방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그동안 논란이 많았다. 반려견과의 상호작용으로 사람 체내 옥시토신 호르몬이 활성화되면서 정신건강에 유익한 역할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많이 제시되긴 했지만, 이와 반대로 사람의 정신건강에 아무런 효과도 없다는 연구 결과도 적지 않았다.

연구팀은 여론조사 기관에 의뢰해 반려견을 키우는 사람들이 반려견에게 우호적인지, 비우호적인지를 상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각 7점 만점의 18가지 문항을 제시하고 총점(18∼126점)에 따라 우울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조사 당시 참여자들의 우울 증상 유병률은 54%(353명)였다.

설문 문항은 ▲ 집에서 반려견을 키우는 것을 좋아한다 ▲ 반려견을 키우는 것은 돈 낭비라고 생각한다 ▲ 반려견은 내 인생을 더 행복하게 한다 ▲ 반려견과 함께 사는 것이 행복하지만 일상생활에서의 불편함을 감수할 정도는 아니다 등으로 반려견을 얼마나 소중하게 여기는지에 대한 게 대부분이었다.

그 결과 성별, 연령, 교육 수준, 소득수준, 혼인 여부, 취직 여부, 가족수 등 요인을 모두 보정했을 때, 설문 중앙값(89점) 이하 점수대의 '비우호적 그룹'은 90점 이상 점수대의 '우호적 그룹'에 견줘 우울증 위험이 3.19배(odds ratios) 더 높은 것으로 연구팀은 추산했다.

연구팀은 "반려견 양육에 따른 건강 증진 효과가 질적인 측면, 즉 양육자가 반려견에 대해 얼마나 우호적으로 생각하고 행동하는지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도 있음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라며 "다만, 아직 초기 연구인 만큼 향후 더 많은 표본을 대상으로 심층 연구를 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반려견에 대한 호감도 체크리스트(각 1∼7점)

1. 반려견이 행복하게 먹이를 먹을 때 기분이 좋다.

2. 반려견은 친구들보다도 더 중요하다

3. 집에서 반려견을 키우는 것을 좋아한다

4. 반려견을 키우는 것은 돈 낭비라고 생각한다.

5. 우리 집의 반려견은 내 인생을 더 행복하게 한다

6. 반려견은 집 밖에서 키워야 한다.

7. 나는 매일 반려견과 논다

8. 반려견과 소통하면 반려견이 무엇을 말하려고 하는지 이해될 때가 있다

9. 반려동물보다 다른 사람들을 돌보는데 더 많은 시간을 쓴다면 세상은 좀 더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10. 내 손으로 직접 먹이를 주는 것을 좋아한다

11. 나는 반려견을 좋아한다

12. 동물들은 야생이나 동물원에 있어야 하지, 집에 있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13. 집에서 반려견을 기른다면 가구들이 손상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14. 집안에서 반려견을 키우는 것을 좋아한다

15. 반려견과 함께 사는 것이 행복하지만 일상생활에서의 불편함을 감수할 정도는 아니다.

16. 나는 자주 반려견에게 말을 건다

17. 나는 동물을 싫어한다

18. 다른 가족들을 대하는 것처럼 반려견을 존중해야 한다

bi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