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7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춘재 "화성 8차사건도 내가했다"…진술 신빙성 논란일듯(종합)

송고시간2019-10-04 16:19

댓글7댓글페이지로 이동

다른 범인 검거된 사건까지 본인소행 주장…허세 또는 과거 경찰수사 부실

주장 맞는다면 화성사건 10건 모두 범행…애초 자백 14건 살인 총횟수는 그대로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이춘재(56) 씨가 모방범죄로 밝혀져 범인까지 검거됐던 화성사건의 8차 사건을 자신이 저질렀다고 주장한 것으로 4일 확인됐다.

이 씨의 주장이 맞는다면 화성연쇄살인사건으로 포괄적으로 분류돼 왔던 10건의 살인사건은 모두 이 씨가 저질렀다는 얘기가 돼 그의 진술을 둘러싼 논란이 예상된다.

이 씨가 기왕에 자백하는 김에 허세를 부렸을 수도 있고, 아니면 당시 8차사건 수사가 부실했을 가능성 가운데 하나가 되기 때문이다.

[그래픽] 숫자로 본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
[그래픽] 숫자로 본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56) 씨가 화성사건을 포함해 모두 14건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고 경찰이 2일 공식 확인했다. 이 씨는 살인 외에도 30여건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털어놨다. 0eun@yna.co.kr

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4∼27일까지 부산교도소에서 이뤄진 이 씨에 대한 4∼7차 대면조사에서 이 씨는 8차 사건을 포함한 10건의 화성사건과 다른 4건까지 모두 14건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애초 장기 미제로 분류된 화성사건은 모방범죄로 밝혀져 범인까지 검거된 8차 사건을 뺀 나머지 9차례의 사건이었다.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당시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의 한 주택에서 박모(13) 양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이 사건은 이듬해 윤모(22) 씨가 범인으로 검거돼 처벌까지 됐다.

그러나 이 씨가 모방범죄로 규정된 이 사건마저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면서 경찰은 이 씨 자백의 신빙성을 검증하고 있다.

아무리 과거 자신의 범죄행각을 털어놓는다고 하더라고 이미 범인이 잡혀 처벌까지 된 사건을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할 상식적인 이유가 없어서다.

그래서 이 씨의 주장은 자신을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특정한 경찰의 과거 수사를 의도적으로 깎아내리기 위한 수싸움일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언론은 이번 주 초 경찰확인을 토대로 이 씨가 화성사건 가운데 8차 사건을 제외한 나머지 9차례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일제히 보도했으나, 경찰은 당시에는 이를 바로잡지 않았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경찰은 애초부터 이른바 8차 사건을 제외하고 나머지 9건을 화성사건으로 봤기 때문에 화성사건에 더해 추가로 5건의 살인을 저질렀다는 발표가 사실과 다르다고 보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zorba@yna.co.kr

이춘재 "화성 8차사건도 내가했다"…진술 신빙성 논란일듯(종합) - 3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