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살아들 살해 방조' 친모 영장 기각…"고의성 불명확"(종합)

송고시간2019-10-05 09: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검찰, 경찰에 보완수사 요청…경찰 구속영장 재신청 검토

5살 의붓아들 때려 숨지게 한 20대 계부
5살 의붓아들 때려 숨지게 한 20대 계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5살 아들을 폭행해 숨지게 한 남편의 범행을 방조한 혐의를 받는 20대 친모의 구속영장이 검찰에서 기각됐다.

5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인천지검은 살인방조 및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전날 경찰이 신청한 A(24)씨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검찰은 살인 방조의 고의성 부분이 명확하지 않다는 등 이유로 구속할 필요성이 부족하다고 판단, 경찰에 보완 수사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달 12일 오전부터 26일 오후까지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에서 남편 B(26)씨가 아들 C(5·사망)군의 얼굴과 팔다리 등 온몸을 마구 때려 숨지게 하는 것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집 안방 폐쇄회로(CC)TV 영상을 A씨로부터 임의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그의 살인 방조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A씨가 남편의 폭행으로 인해 아들이 사망할 수도 있다는 것을 인식하면서도 이를 제지하지 않고 사실상 용인했다고 본 것이다.

경찰은 또 A씨가 남편의 아동학대를 방임한 채 아들에게 제때 음식을 주지 않았으며 치료를 위한 조치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A씨는 경찰에서 "당시 남편이 다른 아들 2명도 죽이겠다고 협박해 무서워서 신고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도주 우려 등을 이유로 지난 3일 오후 4시께 임시보호시설에 있던 A씨를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2017년 B씨가 C군과 둘째 의붓아들을 폭행해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등 혐의로 적발됐을 때도 방임 혐의로 함께 경찰에 입건된 적이 있다.

당시 경찰은 A씨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으나 검찰은 아동보호 사건으로 처리해 그를 가정법원에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구속영장 기각 사유는 수사 중이어서 밝힐 수 없다"면서도 "영장을 다시 신청할지는 검토 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살인 혐의로 구속된 B씨는 지난 8월 30일 의붓아들 C군을 보육원에서 데려온 뒤 지난달 12일 자정께부터 수시로 폭행했다.

아내를 감시할 목적으로 B씨가 집안에 설치한 폐쇄회로(CC)TV 3대 영상에는 C군을 들었다가 바닥에 내던지고 1m 길이의 목검으로 마구 때리는 모습이 담겼다.

B씨는 지난달 16일부터 19일까지는 C군을 72시간가량 집 안 화장실에 감금한 상태에서 수시로 때리기도 했다.

B씨는 의붓아들이 자신을 무시하고 거짓말을 했다거나 동생을 괴롭혔다는 이유 등으로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영상 기사 의붓아들 살해한 계부 이어 친모도 체포…살인방조

의붓아들 살해한 계부 이어 친모도 체포…살인방조

자세히

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