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근 3년반 소방시설 오작동에 출동 5만건…"하루 40번 헛출동"

송고시간2019-10-06 07: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혜숙 "소방력 공백상황 발생할 수도…보완방안 마련해야"

당선인사하는 전혜숙 행정안전위원장
당선인사하는 전혜숙 행정안전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8일 국회에서 열린 제369회 제2차 본회의에서 행정안전위원장으로 선출된 전혜숙 의원이 당선인사를 하고 있다. 2019.6.28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최근 3년 6개월간 소방시설 오작동에 따른 소방대원의 출동 건수가 5만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소방시설 오작동 출동 현황'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6월 말까지 화재감지기 등 소방시설 오작동으로 소방대원이 현장에 출동한 횟수는 5만656건이었다.

소방시설 오작동으로 소방대원들이 하루 평균 약 40번꼴로 불필요한 출동을 한 것이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7천347건, 2017년 1만4천477건, 2018년 2만445건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올해(6월 기준)는 8천387건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이 1만4천998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7천718건), 광주(6천624건), 울산(3천770건)이 뒤를 이었다.

서울은 2016년 413건에서 2018년 7천38건으로 약 16배 증가했다.

특히 대전의 경우 2016년 7건에서 2018년 502건으로 70배 급증했다.

소방청은 "소방시설 오작동의 원인으로는 낮은 단가의 저급품 화재경보기 설치, 관리부실 고장 등을 꼽을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소방청의 '119 생활안전 활동 현황'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6월 말까지 소방관들이 소방 대응이 아닌 생활안전과 관련해 출동한 건수는 132만6천520건이었다

세부 항목별로 보면 벌 퇴치 및 벌집 제거가 49만9천206건으로 최다였고, 이어 위해 동물 포획(36만168건), 잠금 개방(23만1천425건), 안전조치(21만883건) 등의 순이었다.

전 위원장은 "소방관들이 소방시설 오작동을 비롯해 소방활동과 거리가 먼 생활 민원성 출동에 자주 동원되면 정작 소방력이 필요한 곳에 신속한 현장 출동이 제한되는 공백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소방관들이 화재 대응과 인명구조 등 본연의 중요한 임무에 제대로 대응할 수 있도록 보완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