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새끼 구하려다…태국 국립공원 폭포서 코끼리 6마리 '떼죽음'

송고시간2019-10-06 09: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19년 10월 5일 오전 6시(현지시간) 태국 중부 카오야이 국립공원 내 해우 나록 폭포 최하단 연못 주변에서 발견된 코끼리 떼의 사체. [태국 국립공원·야생동식물보호부(DNP)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2019년 10월 5일 오전 6시(현지시간) 태국 중부 카오야이 국립공원 내 해우 나록 폭포 최하단 연못 주변에서 발견된 코끼리 떼의 사체. [태국 국립공원·야생동식물보호부(DNP)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태국 중부의 한 국립공원에서 코끼리 6마리가 폭포에서 떨어져 죽는 사고가 발생했다.

또 현장에선 숨을 쉬지 않는 새끼를 구하려고 분투하는 부부 코끼리의 모습도 목격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6일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전날 오전 태국 중부 카오야이 국립공원 내 해우 나록 폭포 아래에서 코끼리 6마리가 사체로 발견됐다.

공원 관리들은 지난 5일 오전 3시께 폭포 옆 도로를 막고 있던 코끼리 무리를 숲으로 돌려보내던 중 큰 울음소리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 울음소리는 코끼리들이 총 3단으로 이뤄진 높이 150m의 계단형 폭포인 해우 나록 아래로 떨어지는 과정에서 난 것으로 보인다.

세 시간 뒤 공원 측은 폭포 중간 지점의 못에서 생후 3살로 추정되는 어린 코끼리의 사체를 발견했다.

주변 절벽에는 코끼리 한 쌍이 탈진한 채 발이 묶여 있었고, 폭포 최하단에선 코끼리 5마리의 사체가 추가로 확인됐다.

2019년 10월 5일 오전 태국 중부 카오야이 국립공원 내 해우 나록 폭포 중간 부근의 절벽에 코끼리 두 마리가 고립돼 있다. [태국 국립공원·야생동식물보호부(DNP)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2019년 10월 5일 오전 태국 중부 카오야이 국립공원 내 해우 나록 폭포 중간 부근의 절벽에 코끼리 두 마리가 고립돼 있다. [태국 국립공원·야생동식물보호부(DNP)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공원 측은 밧줄을 동원해 오후 2시 30분께 살아남은 코끼리 두 마리를 안전한 장소로 끌어내고 먹이를 제공했다.

사고 경위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코끼리의 습성을 고려할 때 폭포에서 떨어지려는 다른 코끼리를 구하려다 잇따라 추락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공원 관계자들은 이번 사고에 대해 새끼 코끼리가 폭포로 미끄러져 떨어지면서 발생했다고 말했다고 BBC방송은 전했다.

또 살아남은 한 쌍의 코끼리는 장기적으로는 생존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코끼리는 무리를 지어 생활하면서 자신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먹이를 쉽게 찾을 수 있는 데다가 정서적으로도 큰 충격을 받았을 것으로 관측되기 때문이다.

코끼리는 다른 코끼리가 죽으면 슬픔을 나타내는 동물로 알려져 있다.

카오야이 국립공원에서 가장 높은 폭포인 해우 나록에선 1992년에도 코끼리 8마리가 떨어져 몰살하는 등 유사한 사고가 종종 발생해 왔다.

이런 이유 때문에 이 폭포는 '지옥의 폭포'로 불린다.

태국에는 약 7천마리의 아시아 코끼리가 서식하며 이중 절반가량은 야생이다.

hwang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