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올해 최강 태풍 '하기비스' 日규슈행 가능성…한국 영향 불확실(종합)

송고시간2019-10-06 10:42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고수온 해역 지나며 매우 강하고 빠르게 발달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예상 경로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김승욱 기자 =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6일 괌 동쪽 바다에서 발생했다.

'하기비스'는 올해 태풍 가운데 가장 강하게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 태풍은 일본 규슈로 향할 가능성이 크다.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께 괌 동쪽 1천450㎞ 바다에서 전날 발생한 열대저압부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17m 이상을 기록해 태풍으로 발달했다.

이 태풍은 태풍위원회 회원 14개국이 제출한 이름 순서에 따라 필리핀이 낸 '하기비스'로 불리게 된다. '빠름'이라는 뜻이다.

'하기비스'는 오전 9시 현재 괌 동쪽 1천240㎞ 바다에서 시속 44㎞로 서남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96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0m(시속 72㎞)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200㎞다.

하기비스는 앞으로 계속 서쪽으로 이동하다가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 이르러 북서쪽으로 방향을 틀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해수면 기온이 29∼30도인 고수온 해역을 지나고 상·하층 간 바람 차이가 없는 조건에서 이동하며 매우 강하고 빠르게 발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지난 2일 태풍 '미탁'으로 인한 부산 높은 파도
지난 2일 태풍 '미탁'으로 인한 부산 높은 파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예상 경로와 발달 정도를 보면 8일 오전 9시께 괌 북북서쪽 약 410㎞ 해상에서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45m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9일 오전 9시께 괌 북서쪽 약 770㎞ 해상에 이르면 초속 51m, 11일 오전 9시께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570㎞ 해상에서는 초속 53m로 강해져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약' 강도의 소형급인 하기비스는 8일께 '매우 강' 강도의 중형급으로 발달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기상청은 "일본 규슈 방향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아직 우리나라에서 위치가 매우 멀고 북태평양 고기압과 찬 대륙 고기압 등 주변 기압계의 큰 변화로 규슈 인근에서 진로와 이동 속도의 불확실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올해 들어 발생한 태풍 가운데 '하기비스'가 가장 강하고 크게 발달할 가능성이 크다"며 "일본 규슈 지역으로 이동할 무렵 태풍 강도가 세고 규모가 커 우리나라 영향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에 상륙하지 않더라도 한반도 주변으로 이동해 우리나라 해상이나 육상에 태풍 특보가 발표되면 한국이 태풍 영향을 받았다고 본다.

올해 들어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은 최근 남부지방을 관통하며 큰 피해를 남긴 '미탁'을 포함해 모두 7개이다. 이는 기상 관측 이래 1959년과 함께 가장 많은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친 것이다.

태풍이 추가로 오면 올해는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 수가 가장 많은 해로 기록된다.

23사단 장병 태풍 피해 복구 지원
23사단 장병 태풍 피해 복구 지원

(동해=연합뉴스) 육군 23사단 동천연대 장병들이 5일 태풍 피해가 발생한 동해시 효가동 지역에서 토석 제거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 10.5 [23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imyi@yna.co.kr

비도 멈출 수 없는 수해복구
비도 멈출 수 없는 수해복구

(강릉=연합뉴스) 5일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군 장병들이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피해가 난 강릉 주문진 지역에서 수해복구 활동을 하고 있다. 2019.10.5 [강릉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imyi@yna.co.kr

진영 장관, 태풍 피해 복구상황 점검 회의 주재
진영 장관, 태풍 피해 복구상황 점검 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6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서울상황센터에서 6개 시-도(강원, 경북, 부산, 전남, 경남, 제주) 관계자들과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 복구상황 점검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2019.10.6 [행정안전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min22@yna.co.kr,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