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올해 최강 태풍 '하기비스' 日규슈행 가능성…한국 영향 불확실(종합2보)

송고시간2019-10-06 17: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수온 해역 지나며 매우 강하고 빠르게 발달

올해 최강 태풍 '하기비스' 日규슈행 가능성…한국 영향 불확실(종합2보) - 1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김승욱 기자 =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6일 괌 동쪽 바다에서 발생했다.

'하기비스'는 올해 태풍 가운데 가장 강하게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 태풍은 일본 규슈로 향할 가능성이 크다.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께 괌 동쪽 1천450㎞ 바다에서 전날 발생한 열대저압부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17m 이상을 기록해 태풍으로 발달했다.

이 태풍은 태풍위원회 회원 14개국이 제출한 이름 순서에 따라 필리핀이 낸 '하기비스'로 불리게 된다. '빠름'이라는 뜻이다.

'하기비스'는 오후 3시 현재 괌 동쪽 1천50㎞ 바다에서 시속 36㎞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9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4m(시속 86㎞)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200㎞다.

하기비스는 앞으로 계속 서쪽으로 이동하다가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 이르러 북서쪽으로 방향을 틀 것으로 보인다.

이달 2일 태풍 '미탁'으로 인한 부산 해운대 높은 파도
이달 2일 태풍 '미탁'으로 인한 부산 해운대 높은 파도

[연합뉴스 자료 사진]

기상청은 "해수면 기온이 29∼30도인 고수온 해역을 지나고 상·하층 간 바람 차이가 없는 조건에서 이동하며 매우 강하고 빠르게 발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예상 경로와 발달 정도를 보면 8일 오후 3시께 괌 북서쪽 약 510㎞ 해상에서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47m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9일 오후 3시께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1천290㎞ 해상에 이르면 초속 53m, 11일 오후 3시께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410㎞ 해상에서는 초속 51m로 강해져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약' 강도의 소형급인 하기비스는 8일께 '매우 강' 강도의 중형급으로 발달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기상청은 "일본 규슈 방향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아직 우리나라에서 위치가 매우 멀고 북태평양 고기압과 찬 대륙 고기압 등 주변 기압계의 큰 변화로 규슈 인근에서 진로와 이동 속도의 불확실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올해 들어 발생한 태풍 가운데 '하기비스'가 가장 강하고 크게 발달할 가능성이 크다"며 "일본 규슈 지역으로 이동할 무렵 태풍 강도가 세고 규모가 커 우리나라 영향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에 상륙하지 않더라도 한반도 주변으로 이동해 우리나라 해상이나 육상에 태풍 특보가 발표되면 한국이 태풍 영향을 받았다고 본다.

올해 들어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은 최근 남부지방을 관통하며 큰 피해를 남긴 '미탁'을 포함해 모두 7개이다. 기상 관측 이래 1959년과 함께 가장 많은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친 것이다.

태풍이 추가로 오면 올해는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 수가 가장 많은 해로 기록된다.

다시 뚫리는 마을 길
다시 뚫리는 마을 길

(삼척=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태풍으로 말미암아 토사에 묻혔던 강원 삼척시 근덕면 초곡마을 길이 6일 복구작업으로 다시 뚫리고 있다. 2019.10.6 byh@yna.co.kr

군 장병, 주말에도 태풍 피해 복구 구슬땀
군 장병, 주말에도 태풍 피해 복구 구슬땀

(강릉=연합뉴스) 최근 제18호 태풍 '미탁'의 북상으로 큰 피해가 발생한 강원 강릉시 포남동에서 육군 23사단 소속 장병이 수해복구 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2019.10.6 [강릉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dmz@yna.co.kr

min22@yna.co.kr,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