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30댓글페이지로 이동

정경심 측 "딸, 서울대 학술대회 참석"…동영상 공개

송고시간2019-10-06 19:23

댓글230댓글페이지로 이동

'동영상 없다' 언론보도 반박…첫 재판 앞두고 본격 여론전 양상

정경심 측 "딸, 서울대 학술대회 참석"…동영상 공개 - 1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28)씨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허위 인턴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조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 측이 당시 활동 내용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했다.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가 주최한 국제학술대회 동영상에 조씨의 모습을 찾을 수 없다는 의혹 보도를 정면 반박한 것이다.

정 교수의 변호인단은 6일 보도자료를 내고 "조민 씨는 학술대회에 참석했다"며 "학술대회 동영상은 공개돼 있으므로 수사기관뿐 아니라 언론도 동영상 속 조씨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 정정보도나 대응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 공식 입장이지만, 공개된 자료에도 배치가 되는 보도가 있어 이를 바로잡기 위해 자료를 배포한다"고 설명했다.

정경심 측 "딸, 서울대 학술대회 참석"…동영상 공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수사가 진행 중인 의혹에 대부분 입을 닫고 있던 정 교수 측은 최근 여론전에 나서는 모양새다. 검찰의 영장청구가 임박했다는 관측과 함께 오는 18일 첫 재판을 앞둠에 따라 적극적인 입장 표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정 교수 측은 지난 4일 과거 사고로 인한 후유증과 건강 상태에 대해 비교적 상세하게 알렸으며, 같은 날 딸 조씨 역시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해 인턴 증명서 위조 의혹 등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조 장관은 전날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서초동 집회 장면을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으로 잠시 설정했다가 다시 자신의 얼굴이 나온 사진으로 바꾸기도 했다.

sj99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