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0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내가 4명이라"…물품대금 이중 수금해 꿀꺽한 태국 남성

송고시간2019-10-07 13:03

댓글10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천만원 챙겨…"왜 이중으로 돈받나" 업주 항의전화에 들통

태국의 오토바이 택시 모습(기사와 상관없음)
태국의 오토바이 택시 모습(기사와 상관없음)

[EPA=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네 명이나 되는 아내를 부양하느라 돈이 필요했다면서 영수증을 복사하는 수법으로 상품 대금을 이중으로 받아 챙긴 태국 남성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7일 온라인 매체 더 타이거에 따르면 태국 범죄진압국(CSD)은 방콕 북부 파툼타니주 경찰과 협조해 따농삭(49)을 문서위조 및 사기 혐의로 전날 체포했다.

따농삭은 한 철강 회사 배달원으로 약 10년간 근무했다. 이 때문에 회사의 신뢰를 얻어 이후에는 고객들로부터 상품 대금을 받아오는 '중책'을 맡았다.

그러나 회사의 신뢰를 그는 사기로 악용했다.

대금이 적힌 영수증을 복사해 물품 대금을 이중으로 받아 챙겼다.

그러나 한 업체에서 업주 친척이 돈을 받으러 온 따농삭을 보고 업주에게 확인 전화를 했고, 이미 상품 대금을 지불했던 이 업주가 회사에 "왜 돈을 두 번이나 받으려고 하느냐"며 항의하는 바람에 따농삭의 범죄 행각은 들통났다.

확인된 사기 금액은 50만 바트(약 2천만원)이었지만, 영수증이 남아있지 않은 경우를 감안할 때 총액은 최대 100만~200만바트(4천만~8천만원)에 달할 것으로 경찰은 추산했다.

따농삭은 경찰에서 범행을 시인하고, 아내가 4명이라 이들을 부양할 돈이 필요해 저지른 일이라고 선처를 호소했다.

경찰에 따르면 따농삭은 네 번째 부인이 장사가 잘 안된 미용실에 투자할 돈을 부탁해 최근 오토바이 택시 운전사로 부업을 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sout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