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 이재용, 7개월만에 인도 방문…5G·모바일 사업 점검

송고시간2019-10-07 14: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글로벌 경영보폭 확대…대법원 판결 후 3번째 해외 출장

(서울 뉴델리=연합뉴스) 이승관 기자·김영현 특파원 = 삼성전자[005930] 이재용 부회장이 인도를 방문해 현지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유력 기업인 등과 회동한 것으로 7일 알려졌다.

복수의 재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6일 오후 항공편으로 인도에 입국, 서부 대도시인 뭄바이를 찾아 현지 법인 관계자 등으로부터 모바일 부문을 중심으로 사업 현황을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최근 인도 정부가 외국기업 투자 촉진 방안의 하나로 단행한 TV 핵심 부품 관세 폐지 등에 대해서도 점검했다고 한다.

이 부회장은 당초 지난달 인도를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대법원 판결 등으로 인해 연기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그는 이번 인도 방문 기간에 글로벌 기업인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과 회동하는 일정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전자는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그룹 계열사인 릴라이언스지오의 4G 네트워크 사업에서 이동통신 설비 공급 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릴라이언스의 4G 네트워크는 단일 국가로서는 세계 최대 규모다.

더욱이 릴라이언스는 5G 이동통신 구축 사업도 추진하고 있어 이번 회동에서 향후 양측의 기술 협력 방안 등에 대한 폭넓은 의견 교환이 있었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왔다.

이 부회장이 인도를 방문한 것은 지난 3월 무케시 암바니 회장의 아들 결혼식 참석 이후 약 7개월 만이며, 앞서 지난 2월에는 방한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만난 바 있다. 최근 글로벌 사업에서 인도 시장의 비중이 확대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 행보로 여겨진다.

아울러 지난 8월말 자신에 대한 대법원 판결 이후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을 방문한 데 이어 3번째 해외 출장이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파기 환송심을 앞두고 재판 준비를 하면서도 최악의 불확실성 속에서 '삼성 총수'로서 직접 국내외 현장을 챙기며 존재감을 확인하려는 의도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이번 인도 방문기간이 모디 총리와 만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공개된 일정만 올들어 2번째 인도 방문으로, 그만큼 인도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의 인도 방문 일정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공식적으로 확인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huma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