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470댓글페이지로 이동

공지영 "윤석열 파면돼야…저들은 적폐 우린 혁명"

송고시간2019-10-07 17:18

댓글470댓글페이지로 이동

"윤석열, 상관의 정치적 문제·의혹을 범죄 문제로 치환해"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조국 수호' 선봉을 자임한 작가 공지영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파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지영은 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인적 쇄신없는 조직 개혁? 이런 거 주장하시는 분들 설마 검찰에 뭐 책잡혀계신 건 아니지요? 윤석열은 파면되어야 한다. 그것이 권력의 핵심부에 있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주장했다.

소설가 공지영, "조국 장관님 힘내십시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그는 "검찰 개혁하자는 약속을 받고 (대통령이) 윤석열을 총장에 임명하셨다. 그 개혁을 이 사람 조국과 하라고 팀을 짜줬다. 그런데 팀을 짜주자 윤석열은 임명권자가 정해준 자기 상관이 맘에 들지 않았다. 이 경우 상식적인 사람은 자기가 사표를 낸다"면서 "그런데 윤석열은 그렇게 하는 대신 상관의 정치적 문제와 의혹들을 범죄적 문제들로 치환시켜 기소독점의 위력과 수사 권력이 무엇인지, 검찰이 맘 한번 먹으면 무슨 짓을 할 수 있는지 온 국민에게 보여줬고 또 보이는 중이다. 온 국민이 일제 때부터 백 년간 구경해와서 이제 그만 보자고 하는 바로 그걸 말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임명권자가 정해준 제 상관을 의혹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털고 두들겨 패고 그것도 모자라 병역한('병약한'의 오기인 듯) 아내와 아이들, 노모와 동생, 동생의 전처, 오촌 조카까지 온 나라 앞에 세워 망신을 주고 있다"면서 "살아있는 권력이라도! 수사하라고 했지, 살아있는 권력 중 자기 맘에 안 드는 사람과 그 가족만 수사하라고 했나"라고 주장했다.

공지영 작가
공지영 작가

앞서 공지영은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정에 무한 책임이 있는 여권이 나라를 양쪽으로 분열시키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나라가 두 쪽이 났다고 한다. 천만의 말씀"이라며 "저들은 적패(적폐의 오기)이고, 우리는 혁명이다. 저들은 폐기된 과거이고 우리는 미래이다. 저들은 몰락하는 시대의 잔재이고 우리는 어둠을 비추는 영원한 빛"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두 쪽이 난 게 아니라 누가 이기고 지는지 판가름이 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lesl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