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39댓글페이지로 이동

與, 한국당 여상규·김승희 윤리위에 제소…"수사외압·막말"(종합2보)

송고시간2019-10-08 12:07

댓글39댓글페이지로 이동

최연혜 윤리위 제소 방침 밝혔다 번복…"상임위원장이 충분히 주의"

법사위 국정감사
법사위 국정감사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전고등법원과 광주고등법원 등 10개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가 8일 대전고등법원에서 열렸다.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국정감사를 지켜보고 있다. youngs@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8일 자유한국당 여상규·김승희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이들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키로 했다.

여상규 의원에 대해서는 민주당 원내지도부 차원에서, 김승희 의원에 대해선 해당 상임위원회 차원에서 윤리위 제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정 원내대변인은 "어제 법사위에서 여상규 위원장은 동료 의원에게 '웃기고 앉아있네 XX 같은 게'라며 욕설을 내뱉었다"며 "패스트트랙 수사 피의자인 여 의원은 심지어 피감기관인 검찰 국정감사에서 수사기관에 수사하지 말라는 부당한 발언을 했다. 이는 수사외압"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4일 보건복지위원회에서 김승희 의원은 근거 없는 대통령 흠집 내기 막말로 소중한 오전 시간을 파행으로 만들었다"면서 "한국당은 역시 막말 정당답게 막말을 넘어 욕설까지 내뱉어 국민들의 분노를 하고 있다"면서 윤리위 제소 방침을 결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법제사법위 위원장인 여 의원은 전날 국정감사에서 자신이 피고발인으로 포함된 '패스트트랙 사건'에 대해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정치의 문제다.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말해, '외압'이라는 비판을 받은 데 이어 민주당 김종민 의원을 향해 욕설해 논란을 일으켰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이 지난 4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이 지난 4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승희 의원은 지난 4일 국감에서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기억력을 언급하며 "치매와 건망증은 의학적으로 보면 다르다고 하지만, 건망증이 치매 초기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말해 민주당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앞서 민주당은 강상현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의 '미투'(Me too) 의혹 관련 질문을 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한국당 최연혜 의원도 윤리위에 제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가 이를 번복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상임위원장이 충분히 주의를 줬다"면서 "상임위 차원에서 안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solec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