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목련 추출 '호노키올', 비알코올성 지방간 생산 억제 도움"

송고시간2019-10-10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목련
목련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한국식품연구원은 목련에서 추출한 성분 '호노키올'이 폐경 후 비알코올성 지방간 생성 억제 효능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연구원 식품기능연구본부 성미정 박사 연구팀은 호노키올이 여성호르몬 에스트로젠 감소에 의해 유도된 비알코올성 지방간 생성을 억제한다는 것을 동물실험 등을 통해 밝혀냈다.

호노키올은 항산화·항염증·항암 등의 약리적 효능이 보고된 물질로, 목련 나뭇잎과 껍질에 많이 함유돼 있다.

폐경기 여성은 에스트로젠 감소로 몸에 콜레스테롤이 많이 쌓이게 돼 간에 지방이 축적된다.

연구팀이 실험용 쥐에 에스트로젠 감소를 위해 난소를 절제해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유도하고, 동시에 호노키올을 첨가한 사료를 10주 동안 줬더니 간 조직 내 지질 축적이 감소했다. 체중, 혈액 내 총콜레스테롤, 중성지방도 떨어졌다.

김윤숙 한국식품연구원 식품기능연구본부장은 "간 건강에 대한 효능을 밝히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면서도 "호노키올이 중년 여성의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부터 간 건강을 지키기 위한 건강기능식품 개발에서 유력한 후보 소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s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