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역도 김민재, 7년 만에 받은 런던올림픽 은메달

송고시간2019-10-09 16: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9일 전국체전 역도 경기 마지막 날 전달받아

김민재, 7년 만에 받은 2012 런던올림픽 은메달
김민재, 7년 만에 받은 2012 런던올림픽 은메달

(서울=연합뉴스) 김민재(오른쪽)가 9일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역도경기장에서 2012년 런던올림픽 역도 남자 94㎏급 은메달을 뒤늦게 받은 뒤 기뻐하고 있다. 시상은 최성용 대한역도연맹 회장이 했다. 김민재는 런던올림픽 당시 8위를 했으나, 상위권 선수들이 대거 사후 도핑에 걸려 은메달리스트로 인정받았다. [대한역도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12년 런던올림픽 역도 남자 94㎏급 은메달이 7년 만에 '진짜 주인' 김민재(35·은퇴)의 손에 들어왔다.

김민재는 9일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역도경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 역도 남자 경기 중 휴식 시간에 '올림픽 은메달'을 받았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20년 도쿄올림픽 기간 혹은 올해 9월에 태국 파타야에서 열린 세계역도선수권대회 기간에 메달 수여식을 열 계획도 잡았으나, 현재 개인 사업 중인 김민재가 한국에서 메달을 받길 원했다.

IOC는 대한체육회에 런던올림픽 은메달을 전달했고, 최성용 대한역도연맹회장이 9일 대리 시상했다.

김민재가 7년 만에 받은 런던올림픽 메달
김민재가 7년 만에 받은 런던올림픽 메달

(서울=연합뉴스) 김민재가 9일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역도경기장에서 받은 2012년 런던올림픽 역도 남자 94㎏급 은메달. 김민재는 런던올림픽 당시 8위를 했으나, 상위권 선수들이 대거 사후 도핑에 걸려 은메달리스트로 인정받았다. [대한역도연맹 제공]

2012년 런던올림픽 역도 남자 94㎏급 A그룹 경기에서 김민재는 합계 395㎏(인상 185㎏, 용상 210㎏)을 들어 8위를 했다.

그러나 IOC가 세계반도핑기구(WADA)와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올림픽 샘플을 재조사하면서 순위가 바뀌었다.

IOC는 2016년 10월에 2012 런던올림픽 역도 남자 94㎏급 도핑 재검사 결과를 공개했다.

당시 금, 은, 동메달을 딴 일리야 일린(카자흐스탄), 알렉산드르 이바노프(러시아), 아나톨리 시리쿠(몰도바)의 샘플에서는 모두 금지약물 성분이 나왔다.

4위, 6위, 7위, 11위도 도핑 테스트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들을 제외하면 당시 5위에 오른 모하메드 푸어(이란)의 기록이 가장 좋다. 그다음이 합계 395㎏을 기록한 김민재다.

2012년 런던올림픽 역도 남자 94㎏급 경기에 출전한 김민재
2012년 런던올림픽 역도 남자 94㎏급 경기에 출전한 김민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IOC는 추가 조사를 마친 후, 올해에 김민재를 '런던올림픽 은메달리스트'로 인정했고, 메달 수여식을 준비했다.

김민재는 2012년 런던올림픽 시상대 위에서 주목받았어야 했지만, 7년이나 지난 뒤에야 메달을 받았다. 메달 세리머니를 할 수도 없었다.

김민재는 뒤늦은 올림픽 은메달 확정 소식에 "올림픽 메달을 받아 기쁘다. 그러나 선수들은 시상대에 오를 때 가장 큰 희열을 느낀다. 가장 큰 무대 올림픽에서 그 기회를 놓친 건 아쉽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민재는 올림픽 메달리스트로 공인받으며 아시안게임(2014년 인천 은메달)과 세계선수권(2009년 고양 합계 동메달, 2011년 프랑스 인상 동메달), 올림픽에서 모두 메달을 따낸 역도 선수라는 명예를 얻었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