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로보월드 개막…"로봇부품 日의존도 낮추자"

송고시간2019-10-10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9∼12일 킨텍스에 160개사 참가…부품 국산화 가능성 타진

'2019 로보월드' 개막
'2019 로보월드' 개막

(고양=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9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 로보월드'에서 가족 단위의 관람객들이 5G 로봇기술을 활용한 협동로봇 시연을 경험하고 있다. 2019.10.9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국내외 최첨단 로봇 기술을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2019 로보월드'가 9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막했다.

1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로 14회를 맞이하는 로보월드는 한국로봇산업협회와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어로봇시스템학회의 공동 주관으로 10개국 160개사가 참여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국내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로봇 박람회로 나흘간 로봇 관련 전시회, 경진대회, 콘퍼런스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국내 로봇산업은 첫 전시회가 열린 2006년 7천억원 수준이었던 시장 규모가 2017년에는 5조원 규모로 7배 이상 성장했다. 하지만 2천200여개 로봇기업 중 매출액 2천억원 이상 기업이 2개에 그치는 등 질적인 측면에서 한계점도 있었다.

더욱이 국내 로봇산업은 선진국에 비해 기술력이 부족해 외국산 부품에 상당 부분 의존하고 있으며 최근 일본이 수출규제로 인해 대일 의존도가 높은 로봇 핵심부품의 자립화가 이뤄지지 못하면 한국 제조업은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국내 여러 기업이 우수 기술 제품을 선보이며 위기를 기회로 바꿀 가능성을 제시했다.

두산로보틱스, 뉴로메카, 레인보우로보틱스는 협동로봇을, 로봇시장에 새롭게 진출한 제우스[079370]는 6축 다관절 제조로봇을 선보였다. 제우스는 고가의 로봇도입이 어려운 고등학교와 대학교 로봇학과를 대상으로 제조로봇을 기부하기도 했다.

'2019 로보월드' 개막
'2019 로보월드' 개막

SBB테크와 두산모트롤은 자체 개발한 로봇 감속기를 전시했고 트위니, 유진로봇[056080]은 자율주행 물류로봇을 내놓아 제조업 및 서비스업에서의 로봇 활용성을 높였다.

로봇산업 경쟁력 강화와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해 공헌한 로봇산업 발전 유공자 18명에 대한 포상도 이뤄졌다.

국내 제조로봇 1위 기업(생산액 기준)인 로보스타[090360] 강귀덕 대표이사가 산업포장, 로봇모션 핵심기술 및 요소부품 개발, 제어기 사업화를 통해 일본산 수입 대체에 기여한 알에스 오토메이션 강덕현 대표이사가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행사 기간 산업부가 방위사업청, 과학기술정통부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드론·로봇 분야 민군협력 협의회'가 함께 열려 군 관계자들과 함께 드론·로봇분이야 첨단 신기술의 국방 분야 활용 방안을 모색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자유무역질서와 국제분업구조를 위협하는 일본의 수출 제한조치로 국내 제조기업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로봇 부품기업과 로봇 제조기업 그리고 로봇 사용기업 모두가 힘을 모아서 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와 제조업 활력 회복에 총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