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회 행안위 대구경찰청 국감 앞두고 일정 변경 '봐주기' 논란

송고시간2019-10-10 10: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집창촌·경찰 유착 등 현안에도 질타 대신 전시성 시찰로 대체

경찰 출신 윤재옥 의원 제안으로 여야 합의…"미제 등 현안 많아 배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대구지방경찰청 국정감사를 갑자기 전시성 일정으로 대체해 안팎의 비난을 받고 있다.

국민을 대표해 피감기관 현안과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을 끌어내야 할 국회가 도리어 편의 봐주기에 나선 모양새라 이를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 않다.

10일 국회 행안위와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당초 이날 오후 열릴 예정이었던 국정감사는 미제사건 수사팀 및 112종합상황실 등을 둘러보는 현장 시찰로 변경됐다.

국감을 불과 이틀 앞둔 지난 8일 오후 행안위 회의 과정에서 대구에 지역구를 둔 자유한국당 윤재옥 의원이 이를 제안했고, 여야 간사 간 합의도 이뤄졌다.

그러나 이미 조율이 끝난 국감 일정이 갑자기 현장 시찰로 바뀐 것을 두고 행안위 안팎에서도 "흔한 일이 아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행안위 소속 한 의원은 "당초 행안위는 올해 국감 일정을 정할 때 현장 시찰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서 하지 않기로 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국감이 갑자기 현장 시찰로 바뀐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게다가 변경안을 제시한 윤 의원이 고위 경찰 간부 출신에다가 대구에서 근무한 경험도 있어 '친정 봐주기'에 앞장선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다.

대구지방경찰청 전경
대구지방경찰청 전경

[연합뉴스TV 캡처]

올해 들어 대구에서는 성매매 집결지 자갈마당 종사자와 전·현직 경찰관 유착 의혹 등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하고 있지만 4개월이 넘도록 뚜렷한 결과를 내놓지 못하는 등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이런 와중에 수사 대상에 오른 현직 경찰관이 여성 성매매 업주를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에 고소되자 국회 행안위 무소속 이언주 의원은 진실 규명을 촉구하는 보도자료를 내기도 했다.

이 밖에 대구에서는 경찰관이 금품수수, 음주운전, 근무 태만 등 각종 비위로 징계를 받은 사례가 2017년 38건, 2018년 25건, 2019년 8월 현재 10건으로 해마다 반복되고 있어 재발 방지책 마련도 시급한 실정이다.

국감이 열렸다면 질의를 통해 집창촌·경찰 유착, 각종 비위 등에 대한 문제점을 질타하고 개선책 마련 등에 대한 주문도 나왔겠지만, 아예 취소된 상황이라 대구경찰 내부에서는 안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대구경찰청은 의원들의 내부 비판 등에 대비하기 위해 국감이 취소되기 전까지 2차례 예행연습을 했다.

윤 의원은 "개구리소년 사건 등 대구청이 담당하는 미제사건이 많다"며 "현안이 많은 곳은 국회 질의보다 업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배려해주는 게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 현장 시찰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뒤늦게 논란이 일자 전혜숙 행정안전위원장은 "현장 시찰 과정에서도 현안을 지적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부족한 사안은 종합국감에서도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