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민연금 주주권행사후 한진칼 매도…지분 1월 7.34%→6월 3.45%

송고시간2019-10-10 10: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명연 의원 "'주주가치 높여 장기수익률 증가'도모 스튜어드십코드 취지 왜곡"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수탁자 책임에 관한 원칙(스튜어드십코드) 도입 후 처음으로 한진칼에 대해 적극적 주주권을 행사한 국민연금이 3개월도 되지 않아 보유지분의 절반 이상을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튜어드십코드는 국민연금이나 자산운용사 같은 기관투자자들이 큰 집의 집안일을 맡은 집사(Steward)처럼 고객과 수탁자가 맡긴 돈을 자기 돈처럼 여기고 최선을 다해서 관리, 운용해야 한다는 지침이자 모범규범이다. 국민연금은 2018년 7월 도입했다.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이 국민연금공단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의 한진칼 보유 지분은 1월 17일 7.34%에서 2월 말 6.56%, 3월 말 6.19%, 4월 말 4.12%, 5월 말 3.78%, 6월 말 현재 3.45% 등으로 계속 떨어졌다.

이 기간 국민연금은 스튜어드십코드 시행 후 올해 3월 29일 한진칼을 상대로 처음으로 적극적 주주권을 행사해 정관변경을 요구했다.

이후 3개월 만에 기존 한진칼 지분의 절반 이상을 매도한 셈이다.

이에 앞서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는 올해 1월 16일 한진칼에 대한 적극적 주주권 행사를 예고하면서 "국민연금은 장기투자자로서 단기보다 장기 수익률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1월 23일과 1월 29일 두 차례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를 열어 적극적 주주권 행사 범위를 논의했고, 2월 1일 국민연금 최고의결기구인 기금운용위원회를 거쳐 '이사가 배임 또는 횡령죄로 금고 이상의 형의 선고가 확정될 시 자격을 상실'하는 정관변경을 요구하기로 최종 의결했다.

한진칼 지분 매도에 대해 국민연금공단은 한진칼의 지분은 전량 위탁투자사의 지분으로 지분 변화에 직접 개입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장기수익률 제고를 위해 적극적 주주권을 행사했다면 지분을 지속해서 보유하는 것이 당연한데 국민연금의 이런 행태는 먹튀에 해당한다"며 "스튜어드십 코드가 정부의 마음에 들지 않은 기업에 대한 줄 세우기를 시도하는 행위라는 것을 증명하는 사례"라고 주장했다.

[국민연금 공단의 한진칼 지분율 변화]

1월 17일 2월 말 3월 말 4월 말 5월 말 6월 말
지분 7.34% 6.56% 6.19% 4.12% 3.78% 3.45%

sh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