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두루미야 반가워" 철원 민통선 넘어 찾아온 겨울 진객

송고시간2019-10-10 11: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반가운 겨울 진객 재두루미
반가운 겨울 진객 재두루미

(철원=연합뉴스) 지난 9일 강원 철원군 민통선 내 빈 논에서 재두루미(천연기념물 제203호, 멸종 위기Ⅱ급)들이 겨울을 나기 위해 날아들고 있다. 2019.10.10 [권영덕 작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angdoo@yna.co.kr

(철원=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겨울 진객인 재두루미가 올해도 어김없이 강원 철원군을 찾았다.

지난 9일 철원군 민통선 마을인 동송읍 대위리의 빈 논에서 재두루미 무리가 발견됐다.

한 쌍부터 많게는 예닐곱 마리까지 무리 지은 재두루미는 가을걷이를 마친 논에서 낱알을 쪼며 겨울나기를 준비했다.

이곳에서 탐조 활동을 하던 권영덕 생태 사진작가는 "매년 이맘때면 철원을 찾는 재두루미들을 다시 보게 돼 반갑다"며 "올해도 무사히 겨울을 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재두루미는 천연기념물 203호로 멸종 위기에 처해 국제적으로 보호를 받는 겨울 철새다.

해마다 철원 민통선에 수천여 마리가 찾아와 군사분계선 위 하늘을 자유롭게 넘나든다.

철원 지역의 추수가 모두 끝나는 10월 말이 되면 단풍이 곱게 물든 가을 산을 따라 군무를 펼치며 장관을 이룬다.

철원 찾은 재두루미 부부
철원 찾은 재두루미 부부

(철원=연합뉴스) 지난 9일 강원 철원군 민통선 내 빈 논에서 재두루미(천연기념물 제203호, 멸종 위기Ⅱ급)들이 휴식하고 있다. 2019.10.10 [권영덕 작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angdoo@yna.co.kr

시베리아로부터 2천㎞ 이상 날아온 재두루미는 철원에서 따뜻한 겨울을 보낸 뒤 내년 3월 번식지인 시베리아로 다시 이동한다.

재두루미가 10월 초부터 철원을 찾으면 이후 11월 중순부터 두루미(머리 위가 붉은 일명 '단정학')가 도래한다.

기러기, 독수리, 고니 등 겨울 철새도 이곳에서 겨울나기를 한다.

철원은 세계 15종 두루미 가운데 7종이 찾는 국내 대표적 철새 월동지다.

최종수 두루미 연구가는 10일 "철원평야는 사람의 간섭이 적고 잠자리와 먹이가 풍부해 겨울 철새가 월동하기 최적의 장소"라며 "두루미를 관찰하거나 촬영할 때는 마을 해설사 안내를 받아 지정된 장소에서 탐조해달라"고 당부했다.

yangd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