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장병완 "5·18 사망 군인 '전사자' 표기 '순직자'로 변경해야"

송고시간2019-10-10 18: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발언하는 장병완
발언하는 장병완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5·18 민주화운동 당시 사망한 군인을 '전사자'로 표기해 온 것을 '순직자'로 바로잡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장병완(광주 동남갑) 의원은 10일 세종시에서 열린 국가보훈처 국정감사에서 "5·18 당시 사망한 계엄군의 전사자 표기가 여전히 시정되지 않고 있다"며 "보훈처가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5·18은 행정·입법·사법적으로 합법성과 정당성이 이미 확립됐다"며 "당시 사망한 계엄군이 전사자로 표기돼 현충원에 안장된 경위 역시 제대로 조사하고 바로잡아야 하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또 "지난해 국감에서 계엄군의 전사 표시를 신속히 변경할 것을 주문했는데 아직도 제자리걸음"이라며 "보훈처를 중심으로 국방부, 권익위, 인권위를 망라한 국가기관들이 모두 참여해 범정부적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시 사망한 경찰관은 순직 처리된 것과 비교해도 전사자로 표기하는 것은 불합리해 순직자로 변경해야 한다고 장 의원은 주장했다.

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