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종회 "수협 조합장 당선자 22%, 입건돼…금품선거 심화"

송고시간2019-10-10 16: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종회 의원
김종회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제=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올해 전국적으로 치러진 수협 조합장 선거가 금품 선거로 얼룩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1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종회(김제·부안) 의원이 대검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 치러진 제2회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에서 당선된 수협 조합장 90명 가운데 22.2%인 20명이 선거법 위반 등으로 입건됐다.

이 가운데 10명(11.1%)은 기소됐고 2명은 구속됐다.

이보다 9개월가량 앞선 지난해 6월 치러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당선자 입건율이 8%, 당선자 기소율이 3.4%인 것과 비교하면 2∼3배가량 높다.

김 의원은 "수협 조합장 선거 사범 가운데 금품선거 사범의 비율이 63%를 넘는다"며 "소규모 선거여서 '돈이면 곧 당선'이라는 인식이 널리 퍼진 탓"이라고 지적했다.

doin1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