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노벨 문학상 한트케 "스웨덴 한림원의 용기 있는 결정"

송고시간2019-10-11 00: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스트리아 대통령, 축하 메시지…"기쁜 날"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오스트리아 출신의 작가 페터 한트케는 10일(현지시간) 노벨 문학상 수상 소식에 스웨덴 한림원 측이 용기 있는 결정을 보였다고 밝혔다.

프랑스 파리 외곽에서 30년 가까이 사는 한트케는 이날 AFP 통신에 "깜짝 놀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스웨덴 한림원이 그 같은 결정을 한 것은 매우 용기 있는 것"이라며 "좋은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한트케는 노벨 문학상 단골 후보로 꼽혔음에도 그간 정치적 논란 탓에 상을 거머쥐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그는 '인종 청소'로 악명 높은 슬로보단 밀로셰비치 전 유고 연방 대통령을 옹호하는 입장을 보여 유럽 전체에 좋지 않은 이미지를 심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한편 한트케의 선정 소식에 오스트리아의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은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판데어벨렌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한트케의 선정 소식을 전한 노벨상 트위터를 리트윗하면서 "문학과 오스트리아를 위해 매우 기쁜 날"이라고 적었다.

이어 "한트케의 조용하고 강렬한 목소리는 수십 년간 더 매혹적일 수 없는 공간, 사람들을 만들었다"면서 "한트케는 각 존재의 간격을 조명하고 등장인물의 감정과 생각을 조심스러운 시선으로 관찰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페터 한트케에게 감사할 것이 많다. 나는 그가 이 점을 알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 트위터 캡처]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 트위터 캡처]

eng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