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브라질 OECD 가입 늦춰질 듯…美 정부, 가입 요청 유보(종합)

송고시간2019-10-11 06: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르헨티나·루마니아에 밀려…美 대사관 "가입 지지 입장 변함없어"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이 예상보다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1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브라질의 OECD 가입 요청을 유보했으며, 브라질에 앞서 아르헨티나와 루마니아의 가입을 공식 지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OECD에 보낸 서한을 인용하면서 미국 정부가 브라질의 OECD 가입 요청을 유보했다고 보도했다.

미-브라질 정상회담
미-브라질 정상회담

지난 6월 일본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보우소나루 대통령 [브라질 뉴스포털 UOL]

이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브라질의 OECD 가입을 지원하겠다고 한 약속은 사실상 지켜지지 못하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월 백악관에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을 만나 브라질의 OECD 가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정부는 지난 5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OECD 각료회의에서 브라질의 OECD 가입 지지 입장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

이후 브라질은 정부와 관련 부처와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위원회를 설치하고, OECD 가입의 대가로 세계무역기구(WTO) 협상에서 개도국에 주어지는 차별적 지위를 포기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러나 미국 정부의 입장 변화에 따라 OECD 가입을 위한 노력은 미룰 수밖에 없게 됐다.

OECD 본부 [브라질 뉴스포털 UOL]
OECD 본부 [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의 OECD 가입 노력이 미국 정부의 입장 변화로 벽에 부딪혔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 주재 미국 대사관은 성명을 통해 브라질의 OECD 가입 지지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미국 대사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백악관 공동성명은 브라질의 OECD 가입 지지 입장을 확인했으며 이를 위한 브라질의 경제개혁 노력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브라질의 OECD 가입 요청서 제출 시기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아 브라질 정부에 실망감을 안겼다.

브라질은 1994년 이래 협력 관계를 유지해온 OECD 가입을 위한 신청서를 지난 2017년 5월 말 제출했다. 중남미에서는 멕시코(1994년), 칠레(2010년), 콜롬비아(2018년) 등 3개국이 OECD에 가입한 상태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