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T 황창규 회장 경찰 출석…'경영고문 부정 위촉' 배임 혐의(종합)

송고시간2019-10-11 08: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T 황창규 회장
KT 황창규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경영 고문을 부정하게 위촉해 각종 로비에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KT 황창규 회장이 11일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오전 황 회장을 배임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황 회장은 예정된 시간보다 이른 오전 7시 10분께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으로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회장은 2014년 취임 후 정치권 인사, 군인과 경찰, 고위 공무원 출신 등 14명에게 고액의 급여를 주고 각종 로비에 이들을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앞서 KT 새 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올해 3월 황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 의혹을 수사해 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황 회장이 권력 주변 인물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해 자문 명목으로 총 20여억원의 보수를 지출했다고 주장했다.

이들 가운데는 부적격자가 있을 뿐 아니라 경영 고문들이 각종 로비에 동원됐다는 게 노조 측 주장이다.

검찰은 4월 해당 사건을 수사하도록 경찰을 지휘했으며, 경찰은 7월 KT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또 지난달에는 황 회장 측근인 KT 경영기획부문 부문장 김인회 사장과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구현모 사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황 회장을 상대로 경영 고문을 위촉한 경위와 이들의 역할을 캐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우선 경영 고문 위촉과 관련 배임 혐의 부문을 집중적으로 조사한 뒤 노조가 제기한 문제점을 전반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 회장은 지난해 4월에는 정치인 불법 후원에 관여한 혐의로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바 있다.

kih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