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76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지원 "갖고 있는 김학의 동영상·녹음파일에 '윤석열' 없어"

송고시간2019-10-11 09:31

댓글76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윤석열 공동 운명체…사실 밝혀져야 하나 개혁 훼방은 안돼"

발언하는 박지원
발언하는 박지원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10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11일 자신이 갖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 씨 별장 접대 관련 자료에 윤석열 검찰총장 이름이 등장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윤 총장이 윤씨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으나 검찰이 이를 덮었다'는 취지의 한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제가 갖고 있던 어떤 자료에도 윤석열이라는 이름과 음성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저는 수차례 언론에 보도된 대로 검찰이 김 전 차관 관계 동영상 등을 확보하기 전 동영상과 녹음테이프 등 관계 자료를 갖고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그는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은 공동 운명체로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개혁을 성공시킬 책임이 있다"며 "모든 사실은 밝혀져야 하지만 개혁을 훼방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갖고 있는 동영상과 녹음테이프에 여러 사람이 거명된다"며 "내가 아는 사람도 있고 모르는 사람도 있는데, 윤석열이라는 이름은 한 번도 들은 적이 없다"고 부연했다.

그는 "그러나 내가 가진 자료에 이름이 없다는 것이지,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며 "신뢰성 있는 중앙 언론이 해당 의혹을 쓴 것이어서 개연성이 있다는 것이니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