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외 유입 홍역환자 지속 발생…"해외여행 전 예방접종"

송고시간2019-10-11 09: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추석 연휴에 태국 여행한 20∼30대 환자 3명 발생

감염병 예방 손씻기
감염병 예방 손씻기

[질병관리본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추석 연휴 기간 해외여행을 다녀온 홍역 환자가 3명 발생함에 따라 해외여행 이후 발진 등 의심 증상이 있는지 관찰해 달라고 11일 당부했다.

이번에 발생한 홍역 환자 3명은 태국 여행을 다녀온 20∼30대로 이달 1∼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홍역 환자는 지난해 12월부터 계속 해외에서 유입됐지만 8월 말부터 환자 발생이 없다가 이번에 다시 발생했다.

지난해 12월 첫 홍역 환자 이후 현재까지 총 188명의 환자가 신고됐고 이들은 주로 베트남, 필리핀, 태국 등 해외여행을 통한 감염으로 조사됐다.

홍역 잠복기는 7∼21일로 이 기간에 발열, 발진 등 홍역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관할 보건소에 문의해 안내를 받은 후 보건소 또는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이동할 때는 가급적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후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해야 한다. 또 의료기관 내 전파를 방지하기 위해 보건소 또는 의료기관에 전화 연락 후 방문하는 것이 좋다.

의료기관은 발열을 동반한 발진 환자가 내원 시 홍역 가능성을 고려해 관할 보건소에 지체 없이 신고해야 한다.

만약 홍역을 앓은 적이 없거나 2회 예방접종 기록이 없는 등 면역 증거가 없다면 출국 전 예방접종을 최소 1회 이상 맞아야 한다. 해외여행 동안에는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씻고 기침할 땐 옷소매로 가리는 등 감염병 예방 기본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