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9월 은행 가계대출 4조8천억 증가…5개월 만에 최소

송고시간2019-10-11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파트 입주 감소, 추석 상여금 지급 영향

시중은행 한 대출 창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중은행 한 대출 창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했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9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867조원으로 한 달 전보다 4조8천억원 늘었다.

올해 4월(4조5천억원)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작은 규모의 증가 수준이다.

월별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5∼7월 중 5조원대로 올라섰다가 8월엔 7조4천억원으로 확대한 바 있다.

9월 들어 증가세가 다시 꺾이면서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확대 추세로 돌아선 것 아니냐는 우려는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은 관계자는 "가계대출 증가세가 주택거래 동향에 크게 좌우될 수 있어 추이를 계속 지켜봐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9월 중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4조원 증가해 8월(4조6천억원)보다 증가액이 6천억원 줄었다.

한은은 "수도권 아파트 입주 및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 관련 자금 수요가 다소 줄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가 소폭 축소했다"고 분석했다.

8월 2만1천가구였던 수도권 아파트 입주 물량은 9월 1만9천가구로 감소했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9월 중 9천억원 늘어 전월(2조8천억원)보다 증가액이 1조9천억원 적었다. 추석 상여금 지급 등으로 자금 수요가 줄어든 게 증가폭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가계대출 추이
가계대출 추이

※자료: 한국은행

기업대출은 전월 대비 증가폭이 확대됐다.

9월 중 은행권 기업대출은 4조9천억원 늘어 8월(3조5천억원)보다 증가폭이 1조4천억원 커졌다.

8월 중 1조9천억원 감소했던 대기업 대출이 9월엔 1천억원 증가로 돌아섰다.

중소기업 대출은 9월 중 4조8천억원 늘어나 8월(5조4천억원) 대비 증가폭이 줄었다.

중소기업 대출 중 개인사업자 대출도 2조4천억원 늘어 증가폭이 전월(2조7천억원) 대비 축소됐다.

지난달 회사채 순발행액은 6천억원으로 전월 대비 5천억원 증가했다.

기업 자금조달 추이
기업 자금조달 추이

※자료: 한국은행

9월 말 은행 수신 잔액은 1천714조4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5조7천억원 늘었다.

수시입출금식예금은 기업의 법인세 납부로 증가폭이 8월 14조원에서 5조4천억원으로 줄었다.

정기예금 증가폭도 8월 11조원에서 2조원으로 축소했다. 안심전환대출 출시로 예대율(예수금 대비 대출금 비율)이 하락할 것으로 기대되면서 은행권의 자금조달 유인이 감소한 영향을 받았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p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