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역삼센트럴아이파크 당첨 84㎡A 최고 75점…115㎡B 평균 71.5점

송고시간2019-10-11 10: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역삼센트럴아이파크 투시도
역삼센트럴아이파크 투시도

[HDC현대산업개발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전 강남권의 사실상 마지막 분양 단지로 관심을 끈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개나리 4차 재건축)의 최고 당첨 가점이 75점을 기록했다.

11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이날 청약 당첨자를 발표한 역삼센트럴아이파크의 전용면적 84㎡A형의 최고 당첨 가점은 75점, 최저 당첨 가점은 64점이었다. 평균 당첨 가점은 65.34점이었다.

무주택 기간 15년 이상(32점), 부양가족이 6명 이상(35점), 청약통장 가입 기간 15년 이상(17점)이어야 나오는 만점(84점)에 가까운 점수다.

또 경쟁률이 452.25대 1로 가장 높았던 전용 115㎡B형은 평균 가점이 71.5점으로 모든 주택형에 걸쳐 가장 높았다. 최고 가점은 74점, 최저 가점은 69점을 기록했다.

이 밖에 전용 84㎡B형(66.93점), 125㎡A형(68.5점), 125㎡B형(65점)의 평균 가점이 60점대를 나타냈다.

앞서 이 단지는 지난 1일 1순위 청약 접수 결과 일반분양분 138가구 모집에 8천975명이 접수해 평균 65.04대 1의 경쟁률을 보인 바 있다.

최근 정부가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은 재건축·재개발 단지에 대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6개월간 유예하기로 했지만, 역삼센트럴아이파크는 이달 말 시행이 예상되는 민간택지 분양가 시행 직전에 분양되는 강남권 마지막 분양 단지로 관심을 끌었다.

이 단지는 테헤란로아이파크, 역삼자이를 비롯해 7천여 가구의 브랜드 아파트가 모인 '역삼 브랜드타운'에서 마지막으로 분양하는 단지이기도 하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4천750만원(가중평균 방식 기준)으로, 지난 4월 분양한 일원동 대우아파트(디에이치포레센트)와 최근 분양한 삼성동 상아2차아파트(래미안라클래시)의 평균 분양가와 비슷한 수준이다.

한편 정부가 지난 1일 재개발·재건축 단지에 대해 분양가상한제를 6개월 유예한다고 밝힌 이후에도 서울에서는 청약 열기는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지난 2일 1순위 청약 접수를 진행한 성북구 '보문 리슈빌 하우트'는 평균 47.93대의 경쟁률을 보였고, 4일 청약을 받은 강서구 '마곡 센트레빌'은 평균 경쟁률 102.59대 1을 기록했다. 브랜드 인지도가 낮거나 소규모 빌라를 재건축하는 단지에도 청약자가 대거 몰린 것이다.

redfla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