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與, '윤석열 접대의혹' 공식언급 자제하며 파장 예의주시

송고시간2019-10-11 11: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고위원회서 언급 안나와…이인영, 기자들에 "사실파악 안해볼 수 있나"

'윤중천 리스트' 두고 당내 일각서 설왕설래…"여야 정치인 대거 연루설"

검찰개혁 지속 압박 "檢, 조국 수사하더라도 무리한 수사 말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해찬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해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1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설승은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 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일부 언론에 의해 제기되자 공식 언급은 자제하면서도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와 검찰개혁을 두고 윤 총장과 각을 세우고 있는 민주당이지만, 아직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당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문제삼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윤 총장 의혹과 관련한 공식 발언이 한마디도 나오지 않았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최고위 후 기자들이 관련 질문을 던지자 "기사를 불신한다는 건 아니지만 제가 대답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다만 '오늘 중 사실관계를 파악해 볼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그걸 파악 안 해볼 수는 없지 않겠느냐"며 관련 내용을 확인해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직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의혹만 가지고 윤 총장을 비판하는 것은 너무 나간 얘기고 그렇다고 감쌀 수도 없는 상황"이라며 "당분간은 지켜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 지도부의 '신중모드'와 달리 내부에서는 윤 총장 의혹에 예민하게 촉각을 곤두세우며 수런대는 분위기가 읽힌다.

당내 상당수 인사는 이미 인사청문회 때부터 해당 의혹을 접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언론보도로 의혹이 수면 위에 오르자 '윤중천 리스트'를 둘러싼 설왕설래도 이어졌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리스트가 있는 것을 알고는 있었다. 소문이 이미 굉장히 많았다"며 "검찰 지휘부와 여야 전·현직 의원들, 고위 공직자들이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특히 검찰 출신 의원들은 리스트에 포함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 중진 의원은 "접대까지는 모르겠지만 윤중천과 윤 총장이 만난 적이 있다, 밥을 같이 먹었다는 소문은 들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이인영
발언하는 이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11 toadboy@yna.co.kr

당내에는 의혹이 제기된 이상 사실관계는 일단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기류가 강하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학의 사건이라는 엄청난 사건이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에 계속 문제가 되는 것이다. 이거야말로 정말 완전히 까야 한다"며 "김학의를 그때부터 지금까지 봐주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한 재선 의원은 통화에서 "이번 의혹의 후폭풍이 간단치 않을 것 같다"며 "낱낱이 밝히고 털고 가는 것이 윤 총장 본인이나 검찰의 위신, 명예를 위해 맞는 방향이다. 당시 수사단의 자료를 다시 한번 국민에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번 의혹이 또 다른 '정쟁의 소재'가 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조국 정국에 대한 물타기라는 식으로 여론에 비쳐질 경우 자칫 역풍을 맞을 가능성도 있다는 점에서다.

한 초선 의원은 "야당에서는 이번 의혹 제기에 대해 배후를 의심하며 '제2의 채동욱'으로 몰고 갈 수 있다"고 말했고, 다른 관계자는 "윤 총장 인사 검증을 담당했던 당시 민정수석인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화살이 돌아갈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우려했다.

조 장관 찬반 국면에서 '소신 발언'을 여러 차례 내놨던 금태섭 의원은 페이스북에 "나도 이해가 안 되고 마음이 답답한데 아이들은 얼마나 가치관의 혼란을 겪을까. 도대체 왜? 무엇을 위해서?"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당 지도부는 윤 총장 의혹과 별개로 이날 조 장관 동생 영장 기각에 대한 한국당의 반발을 차단하면서 검찰개혁 압박을 이어갔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이 조 장관 동생 영장 기각에 항의하며 대법원에 방문한 것에 대해 "법원 판단에 대해 의견을 표할 수는 있지만, 선을 지켜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 최고위원은 검찰을 향해서는 "서울대 유엔인권정책센터 활동가의 무차별 소환이 이뤄진다는 보도가 있다"며 "수사를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라 하더라도 무리한 수사, 위법하다는 의심을 받을 수 있는 수사는 하지 말아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조 장관 동생 영장 기각으로 그간 비정상적으로 흘러가던 사법 정의가 조금 정상화됐다고 평가한다"며 "한국당은 기각 결정에 대해 사법부를 싸잡아 비난하는데 도 넘는 압박과 국민을 호도하는 후안무치한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char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