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적북적' 푸껫…"1.6㎢당 관광객 5천90명 세계 최고

송고시간2019-10-11 11: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10배에 육박…태국 파타야도 2천762명 세계 3위

수완나품 공항서 푸껫행 항공기 탑승을 위해 줄선 외국인들. 2014.12.24
수완나품 공항서 푸껫행 항공기 탑승을 위해 줄선 외국인들. 2014.12.24

[EPA=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태국의 유명 관광지인 푸껫이 1제곱 마일(1마일=약 1.6㎞)당 관광객 수가 세계 최고라는 집계가 나왔다.

여행전문 웹사이트인 트래블 데일리뉴스가 11일 보험업체 콜럼버스 다이렉트의 분석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푸껫은 1제곱마일당 여행객 수가 5천90명으로 세계 1위였다.

2위인 스페인의 팔마 데 마요르카의 2천918명 보다 2천명 이상 많은 수치다.

태국 파타야가 2천762명으로 3위, 프랑스 파리가 1천174명으로 4위 그리고 스페인의 바르셀로나가 605명으로 5위로 각각 집계됐다.

바르셀로나와 비교하면 거의 10배에 가까운 수치다. 그만큼 많은 인파로 북적거린다는 얘기다.

푸껫은 연간 920만명가량의 관광객이 찾는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휴양지다.

푸껫 해변의 관광객들. 2014.11.
푸껫 해변의 관광객들. 2014.11.

[EPA=연합뉴스]

매체는 푸껫의 아름다운 해변과 그림 같은 풍광 그리고 활기 넘치는 분위기 등이 관광객들이 끌어들인다고 분석했다.

매체는 또 태국 수도 방콕이 연간 2천5만명가량이 찾아 세계에서 가장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도시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푸껫과 비교해 매해 1천만명 이상이 관광객들이 몰려들고 있지만, 방콕의 면적이 훨씬 크다 보니 1제곱마일당 관광객 수는 91명에 불과해 푸껫보다는 관광객이 훨씬 덜 붐빈다고 설명했다.

콜럼버스 다이렉트의 스튜어트 로이드는 "푸껫이나 파타야와 같은 도시는 외국인 관광객 밀도가 높고 분위기도 활기 넘치기 때문에 관광객들에게는 휴가를 보낼 곳으로 첫손가락에 꼽힌다"고 분석했다.

sout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