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금융硏 "금융사들 위험자산 투자 모니터링 강화해야"

송고시간2019-10-14 07: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업부채, 글로벌 금융시장 블랙스완 가능성…저금리에 고수익·고위험 투자↑"

[한국금융연구원 제공]

[한국금융연구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글로벌 금융시장의 차기 '블랙스완'을 유발할 잠재불안 요인으로 기업부채 문제가 대두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이를 막기 위해 금융사들의 위험 투자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금융연구원은 14일 바른미래당 김성식 의원에게 제출한 서면질의 답변서에서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연구원은 기업부채의 급증은 선진국은 물론 신흥국에서도 공통으로 관측되는 현상으로, 여유자금이 풍부한 금융회사들이 저금리 기조가 길어지자 고수익·고위험 자산에 투자를 확대하면서 발생했다고 진단했다.

연구원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전 세계적으로 완화적인 통화정책이 이어지면서 글로벌 유동성이 급격히 확대되고 저금리 기조가 계속됐다"며 "기업으로 유입되는 자금의 상당액이 재무적으로 취약한 기업에 집중돼 있다는 점이 문제"라고 설명했다.

중국의 경우 기업부채는 작년 기준으로 19조8천억달러(국내총생산(GDP)의 151.6%)로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던 2008년(4조5천억달러)의 4.4배에 달한다.

중국의 작년 회사채 채무 불이행(디폴트)은 전년 대비 4배가량 급증했고 올해에도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선진국에서는 위험도가 높은 레버리지론이 성행하고 있는데, 작년에는 최대 수준인 2조2천억달러로 추정된다.

레버리지론은 부채가 많은 투기등급 기업들이 회사 자산을 담보로 내주고 추가로 발행하는 채권으로, 신용등급이 낮고 재무적으로 취약한 기업이 그 대상이다.

금융연구원은 "우리나라에서도 금융회사들이 레버리지론이나 이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대출담보부증권(CLO), 신흥국 채권, 해외 부동산 등 위험자산에 투자하려는 경향이 있어 이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는 저금리 기조하에서는 부실화 위험이 크지 않을 수 있지만 금리상승 국면으로 전환하게 되면 금융시장의 안정성을 저해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noma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