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5년간 '주거침입 성범죄' 300건 발생…관악구 28건 최다

송고시간2019-10-14 08: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권미혁 "여성 1인 가구 치안 대책 필요"

신림동 강간미수 SNS 영상속 남성 체포 (CG)
신림동 강간미수 SNS 영상속 남성 체포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최근 여성 1인 가구를 노린 범죄가 빈발하면서 경각심이 고조된 가운데 서울은 관악구에서 주거침입 성범죄가 가장 빈번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권미혁(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총 300건의 주거침입 성범죄가 발생했다.

자치구 별로는 관악구가 28건(9.3%)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광진구(26건), 동작구(23건), 강남구(20건) 순이었다.

관악구는 여성 1인 가구 밀집 지역으로 꼽힌다. 올해 들어 이른바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 등 여성 대상 범죄가 잇따라 발생했다.

권미혁 의원은 "1인 가구 여성의 주거환경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져 가고 있다"며 "관악구 등 여성 1인 가구 밀집 지역 점검을 강화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예방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kih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