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내 첫 액상형 전자담배 관련 폐질환 의심사례 보고(종합)

송고시간2019-10-14 11: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질본 "전자담배 연관성 아직 확인 안 돼…여러사례 수집 예정"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국내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관련 폐질환 의심사례 1건이 접수돼 전자담배와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질본은 지난달 20일부터 의료기관으로부터 전자담배 사용 관련 가능성이 있는 폐질환 사례를 접수해왔다.

이번에 보고된 사례의 환자는 기침과 호흡곤란 등 폐질환 증세를 호소해 의료기관에 방문했고 의료진이 액상형 전자담배와 연관성이 있다고 의심해 질본에 보고했다.

이 환자는 궐련형 담배를 피워오다 최근 6개월 이내 액상형 전자담배를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환자는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다.

질본 관계자는 "폐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 가운데 액상형 전자담배 경험이 있는 환자라는 기준에 따라 의료기관이 보고한 사례"라며 "폐질환이 액상형 전자담배와 연관성이 있는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역학적으로 연관성을 의심하려면 여러 사례가 모여야 하는데 아직 1개 사례가 나온 상황"이라며 "성분분석 등으로 정확한 연관성을 따지려면 오래 걸리기 때문에 상황을 공유하고 사례 보고를 독려하는 차원에서 첫 보고 사례를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질본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미국 내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관련해 중증폐질환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8일까지(현지시간) 미국에서 보고된 의심사례 환자 1천299명 가운데 26명이 사망했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도 지난달 20일부터 모든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를 권고했다. 또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 가운데 기침, 호흡곤란, 가슴 통증 같은 호흡기계 이상 증상이 있으면 즉시 병·의원을 방문하도록 권고했다.

질본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폐질환과의 관련성을 확인하기 위해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조사연구팀을 구성해 조사대상 사례기준 및 심층 조사내용 등을 마련했다.

질본은 "여러 사례를 수집해 임상 및 역학조사 연구를 지속해 진행할 계획"이라며 "조사 진행 상황이나 결과에 대한 안내가 필요할 경우 신속·정확하게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