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6월 말 관계형 금융 잔액 8조3천억원…6개월 새 10% 증가

송고시간2019-10-14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유망 중소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관계형 금융' 잔액이 작년 말보다 10% 가까이 증가했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으로 관계형 금융 잔액은 8조2천888억원으로 작년 말(7조5천685억원)보다 9.5%(7천203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중소기업 대출 증가율의 2.5배 수준이다.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제공]

관계형 금융 잔액 중 8조2천660억원은 3년 이상 장기 대출이다. 나머지 지분 투자는 228억원이었다.

전체 중소기업 대출(723조1천억원)에서 관계형 금융 장기 대출의 비중은 1.14%였다. 이 비중은 2016년 0.68%, 2017년 0.90%, 작년 1.08% 등으로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제공]

관계형 금융 대출은 3년 이상 5년 미만이 76.5%를 차지했다. 5년 이상 10년 미만은 15.2%, 10년 이상은 8.3%였다.

전체 중소기업 대출이 3년 이하의 단기 대출이 91.5%를 차지한다는 점에 비춰 관계형 금융은 장기간 안정적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금감원은 평가했다.

6월 말 관계형 금융의 평균 대출 금리는 3.67%였다. 전체 중소기업 대출 평균 금리(3.81%)보다 0.14%포인트 낮았다.

대형은행 중 신한·농협은행이, 중소형 은행 중에서는 대구·제주은행이 각각 상반기 관계형 금융 우수은행 1, 2위로 선정됐다.

당국은 내년 상반기부터 관계형 금융을 평가할 때 자영업자(개인사업자) 지원 실적 기준을 신설(가중치 10%)하고, 신생·저신용 중소기업 지원 실적에 대한 평가 가중치를 30%에서 40%로 확대할 예정이다.

관계형 금융은 설립 후 1년이 지난 중소기업(부동산업 제외) 중 신용도가 낮거나 담보가 부족하더라도 기술력이나 사업 전망이 양호한 기업이 지원 대상이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3년 이상 장기 대출을 비롯해 지분 투자, 경영 컨설팅 등 비(非)금융서비스 등을 받을 수 있다.

so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