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사퇴한 날…정경심, 5차 조사 중단요청·병원행(종합2보)

송고시간2019-10-14 19: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서 열람 없이 오후 3시 15분께 귀가

검찰, 추가 소환 방침…사모펀드 의혹 본격 조사

조국 사퇴한 날…정경심, 5차 조사 중단요청·병원행(종합2보) - 1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14일 조 장관의 사퇴 소식이 전해진 직후 조사 중단을 요청해 귀가 조치됐다.

정 교수는 건강상 문제로 서울 방배동 자택이 아닌 서울의 한 병원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그러나 정 교수가 조 장관의 전격 사퇴 소식이 알려진 오후 2시 이후 조사 중단을 요청함에 따라 오후 3시 15분께 검찰청을 떠났다.

정 교수는 이날 조서 열람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건강상 이유로 오후 5시께 귀가했던 지난 3일을 제외한 모든 조사에서 조서 열람을 꼼꼼히 마치고서 밤늦게 귀가했다.

그만큼 이날 조 장관의 사퇴 소식에 심적 동요가 컸던 것으로 보인다

정 교수 측 변호인은 "건강이 좋지 않아 병원으로 이동했다"며 "의료진과 상의한 뒤 향후 조사 일정 협의를 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사의 발표 후 별도 퇴임식 대신 마지막 간부회의에서 간단히 소회를 밝힌 뒤 법무부 청사를 떠났고, 오후 4시께 방배동 자택에 도착했다.

검찰은 5차 조사가 도중에 중단된 만큼 정 교수를 추가 소환해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앞선 조사에서 동양대 표창장 위조 등 자녀의 부정입학 의혹 조사를 마무리한 검찰은 지난 12일 조사부터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집중적으로 추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운용에 개입하고 차명으로 지분 투자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정 교수는 앞선 조사에서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정 교수의 사라진 노트북의 행방도 쫓고 있다.

정 교수의 자산관리를 도와온 한국투자증권 김경록(37) 한국투자증권 차장은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가 열린 지난달 6일 자신의 승용차에 있던 정 교수의 노트북 가방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정 교수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노트북에 정 교수 관련 의혹을 입증할 만한 자료가 담겨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조 장관 사퇴 이후에도 예정대로 정 교수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정 교수에 대한 영장 청구 및 발부 여부가 이번 수사의 성패를 결정할 '분수령'으로 여겨지고 있다.

sj99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