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英 보고서 "기후변화 대처 위해 항공마일리지제도 금지해야"

송고시간2019-10-14 14: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단골에 더 많은 혜택 줘 불필요한 항공기 이용 초래"

영국 항공업계 반발…"외국계 항공사 반사 이익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기자 = 지구 온난화 주범으로 꼽히는 온실가스(CO2) 감축을 위해 각국이 부심하는 가운데, 영국 정부의 기후변화 자문기구가 항공기 이용을 부추기는 마일리지 제도를 금지할 것을 제안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더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영국 런던에 있는 명문 공립대학인 '임페리얼칼리지 런던'의 기후변화위원회는 최근 보고서에서 CO2 감축 방안 중 하나로 이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위원회는 보고서에서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항공마일리지를 가장 많이 받는 항공기 단골 승객들을 타깃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항공기 수요를 촉발하는 항공기 단골 승객에 대한 보상제도를 금지하라고 권고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에 220개 이상의 항공기 단골 승객 보상제도가 있으며 이에 가입해 있는 회원 수가 2억 명을 넘는다.

지난 2017년 조사에 따르면 영국에 사는 30~59세 가운데 15%가 한 개 이상의 항공기 마일리지제도에 가입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행기 위에 드러누운 '멸종저항' 시위대
비행기 위에 드러누운 '멸종저항' 시위대

(런던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0월 10일(현지시간) 기후변화 운동단체 '멸종저항'이 점거를 시도한 영국 런던 시티공항에서 전 장애인 올림픽 선수였던 제임스 브라운이 영국항공 비행기 지붕 위에 올라가 누운 채 시위를 벌이고 있다. leekm@yna.co.kr

보고서는 항공기를 자주 이용하는 승객에게 더 많은 특혜를 주는 항공마일리지 제도는 승객들이 특혜를 유지하기 위해 꼭 필요하지 않을 때도 항공기를 이용하게 할 수 있어 폐해가 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승객들이 단순히 더 높은 단계의 회원자격을 유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항공기를 이용하기도 하고, 일부 승객들은 이 같은 회원권이 자신의 사회적 지위나 신분과 관련된 것으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보고서는 항공기 승객들에게 그들의 여행이 기후에 미치는 영향을 생각할 수 있도록 항공 관련 광고에 배출가스 정보를 포함하도록 할 것을 제안했다.

앞서 지난 5월 영국 정부에 법적으로 구속력이 있는 '2050년 탄소 배출량 순(純) 제로(O)'를 목표로 제시할 것을 주장한 기후변화위원회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구체적인 권고안을 내놓았다.

'탄소 배출량 순 제로'란 인위적으로 배출된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를 산림녹화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흡수, 총배출량을 '0'으로 맞추는 것을 의미한다.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는 지난 6월 자신의 총리 재임 마지막 입법 중 하나로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순(純) 제로로 만드는 법안을 채택한 바 있다.

아울러 보고서는 탄소 배출이 많은 육류 소비를 줄이기 위해 육류 가격을 더 비싸게 책정할 것과 식품에 기후 영향 표시를 의무화하며, 구내식당에 채식주의자를 위한 음식을 한 개 이상 갖추도록 할 것 등도 제안했다.

항공사들은 이 같은 제안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영국항공업계는 "항공마일리지 제도 금지처럼 항공업계를 타깃으로 한 조치를 영국이 일방적으로 취할 경우 국가 명성을 해치고, 승객들이 외국 항공기를 더 많이 이용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bings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