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감현장] "충북대 도덕적 해이 심각하다" 의원들 잇단 지적

송고시간2019-10-14 14: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교육부 종합감사서 52건 적발…369명 처분 의뢰

국감 답변
국감 답변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국회 교육위원회의 충남대와 충북대, 공주대 등 10개 교육·병원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가 14일 대전교육청에서 열렸다. 국감에 출석한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이 답변하고 있다. 2019.10.14 youngs@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14일 대전시교육청에서 진행된 국회 교육위원회의 충북대 국정감사에서는 '도덕적 해이가 심각하다'는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최근 교육부 종합감사에서 52건 적발, 중징계 2명을 비롯한 369명 처분 의뢰라는 결과가 나왔다"며 "지역거점 국립대 위상이 무색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A교수는 회의와 무관한 자리에서 식사비를 연구비 법인카드로 집행하고, B교수는 출장신청서를 허위로 작성해 제출했다 적발됐다"며 "제자를 강제추행한 교수에게 정직 3월에 불과한 솜방망이 징계를 내리는 등 모럴해저드가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박용진 의원은 "일부 충북대 교수는 제자의 석사 학위 논문을 아무런 출처 표시도 없이 자신의 논문 실적으로 올리고, 연구보조원인 대학원생의 서명 이미지 파일을 위조하는 수법으로 산학협력단에 증빙서류 제출하기도 했다"고 꼬집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충북대 도서관은 2013년 5월부터 지역 주민이 이용할 경우 발전기금을 받는데 왜 다른 대학과 차이가 있냐"라며 "다른 국립대와 형평성 차원도 있고, 예치금 성격으로 전환하는 게 맞는다고 본다"고 질타했다.

대학은 2004년부터 주민이 예치금 5만원을 내면 3년 동안 일반 회원을 유지하는 정책을 폈으나, 현재는 발전기금 5만원을 기탁하면 1년간 회원 자격을 유지하는 것으로 정책을 바꿨다.

김수갑 충북대 총장은 "9년 만에 종합감사를 받아 지적받은 건수가 많다"며 "죄송하게 생각하고, 징계 규정에 따라 징계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도서관의 경우 회원이 예치금을 받아가지 않는 등 반환금 청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발전 기금 제도로 전환했다"며 "예치금 성격으로 바꾸겠다"고 덧붙였다.

kjun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