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허위 선생 손자 "광장·누각 명칭 원안대로 결정" 촉구

송고시간2019-10-14 14: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허위선생 장손자 허경성 기자회견
허위선생 장손자 허경성 기자회견

[광복회 대구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독립운동가 왕산 허위 선생의 장손자 허경성(93) 옹은 14일 "구미시는 왕산광장과 왕산루 명칭을 원안대로 복원하라"고 촉구했다.

허 옹은 이날 대구시 동구 광복회 대구지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미시 산동면 물빛공원내 광장과 누각의 명칭을 당초 계획대로 왕산으로 정하고, 창고에 보관된 허위 가문 독립운동가 14명의 동상을 물빛공원에 설치해 달라"고 했다.

허 옹은 "구미시는 지난해 주민공청회를 거쳐 물빛공원 내 광장과 누각의 명칭을 왕산으로 정했다가 지역명인 산동으로 바꿨다"며 "당시 결정한 왕산으로 복원해 달라"고 했다.

이어 "허위 선생 집안 출신 독립운동가 14인의 동상도 원래 계획대로 물빛공원에 설치하기로 희망한다"며 "왕산기념관은 지대가 협소하고 경사진 곳이라서 동상 설치가 어렵다"고 했다.

한편 구미시는 광장과 누각의 명칭 변경을 두고 허위 선생 자손 및 시민단체와 갈등을 빚고 있으나 아직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par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