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영동 퇴비공장서 60대 협력업체 직원 중장비에 치여 사망

송고시간2019-10-14 17: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영동=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14일 오후 3시께 충북 영동군 황간면의 한 퇴비공장에서 A(58)씨가 몰던 중장비에 협력업체 직원 B(62)씨가 치여 숨졌다.

안전사고(PG)
안전사고(PG)

[제작 이태호, 정연주]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B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B씨는 A씨가 몰던 페이로더(무거운 물체를 퍼 올려 목적지까지 운반하는 굴착기) 주변에서 퇴비 상차를 돕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