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故 설리, 가수·배우·인플루언서 전방위 활약한 만능스타

송고시간2019-10-14 17: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악플·루머로 고통 호소하며 F(X) 탈퇴…올해 들어 활발한 활동 펼쳐

설리
설리

[소속사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14일 오후 경기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설리(본명 최진리·25)는 아역 배우로 출발해 가수와 연기자 등 만능 엔터테이너로 널리 사랑받은 가수 겸 배우다.

1994년생인 그는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로 데뷔했으며 2009년 SM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에프엑스(F(X))로 가수 생활을 시작했다.

일렉트로닉 음악을 기반으로 한 에프엑스로 활동할 때 '누 에삐오'(NU ABO), '핫 서머'(Hot Summer), '첫 사랑니'(Rum Pum Pum Pum) 등 신선한 구성의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또 SBS 드라마 '아름다운 그대에게'와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패션왕'·'리얼'에 출연하며 배우로도 입지를 다졌다.

설리는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가 2015년 8월 연기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팀에서 탈퇴했다. 이후 본격적인 홀로서기를 시작했다.

연예인 설리 숨진 채 발견…경찰 "극단적 선택 추정"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특히 올해는 그가 어느 때보다 전방위 활동을 펼친 해였다. 지난 6월 29일 싱글 '고블린'(Goblin)을 발표했고,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 MC로도 출연했다. 절친한 가수 겸 배우 아이유 주연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 특별출연하기도 했다.

그는 끊임없이 대중의 시선을 끄는 타고난 인플루언서였다.

페미니즘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던 시기, 여성의 속옷 착용 여부를 놓고 왈가왈부하는 사람들을 향해 "브래지어는 건강에도 좋지 않고 액세서리일 뿐"이라며 '여성의 노브라 권리'를 주장해 사회적 관심을 모았다.

아름다운 외모로 '인간 복숭아'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팬들과 수시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소통하기도 했다.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